김대원

전 폴인 에디터, 헤이뉴스 큐레이터

소개

평생 임기응변으로 살아온 덕에 어떻게든 일이 되게 만드는 재주를 갖고 있다. 소심해서 말은 못하지만 폴인 콘텐츠 중 본인이 참여한 것이 가장 재미있다고 믿는다. 본의 아니게 매년 직무가 바뀌어 내년에 무슨 일을 할지 궁금하지만, 지금은 헤이뉴스의 큐레이터로 즐겁게 일하고 있다.

총 57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