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혁

콘텐츠 기획자, 작가

소개

영화에 빠져 살았더니 영화 잡지 기자가 되었고, 어쩌다 빠져나오지 못해 10년간 잡지를 만들었다. 근래는 일본'만' 이야기하고 있(는 것 같)지만, 여전히 사람을 이야기하고 문화를 궁리하고 도시를 생각하며 살고있다. 대부분 실패하고 가끔은 환호하지만, '하나의 창'을 더 갖고 살아간다는 것의 중요함을 잊지 않으려는 게으른 창작자. 생계를 위해 번역일에 집중하려 매진 중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