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워크

모든 게 변한다. 본질에 집중하라

이 스토리는 <51명의 체인저에게 묻다 : 끌려가지 말고 끌고 가라>1화입니다

변하지 말아야 할 것도 변할 수 있다
무신사 미디어부문장. CJ ENM 모바일마케팅 팀장으로 이라는 온ㆍ오프라인 콘텐츠 커머스 매거진을 출시했고, 티몬의 패션사업혁신본부장ㆍ사업기획실장을 역임했다. 이후 이커머스 29CM에서 미디어 사업을 총괄하는 부사장을 지낸 뒤 무신사로 이직했다.

Q. 현재 하는 일에서 최근 1~2년 사이 가장 큰 변화는 무엇인가? 코로나19 이후 어떻게 달라졌나?

모바일 커머스 시장의 성장이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중에서도 식품, 그리고 식품 중에서도 신선식품 분야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코로나19 이후 이러한 변화들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

Q. 당신을 변화로 이끈 3가지 키워드를 꼽는다면 무엇인가?

아쉬움, 두려움, 지루함.

Q. 변화를 인지하는 나만의 방법과 노하우가 있는가?

나와 타인, 개인과 대중, 기업과 시장에게 늘 이 말을 품고 있다.
"아니, 그런 거 말고. 진짜 이유를 말해봐요."

Q. 당신이 하는 일의 3년 후를 전망한다면?

하지도 않지만, 할 줄도 모른다.

Q. 언급한 변화와 전망에 대비해 무엇을 준비하고 있나?

지금 하고 있는 일의 ‘본질’에 더 깊이 파고 든다.

Q. 변하고 싶어 하는 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변하지 말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먼저 정해야 한다.
그리고 그것조차 변할 수 있다는 생각도 함께 해야 한다.

김현수 본부장의 책상. PC는 일할 때, 태블릿 PC는 회의할 때 주로 쓴다. 깔끔한 책상 위에 위염 약이 눈에 띈다. ⓒ 김현수

코로나19, 솔루션이 달라질 뿐 본질은 같다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