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일과 육아 다 잡았다'는 칭찬, 바라지 않는 이유

이 스토리는 <일하면서 아이도 키웁니다>3화입니다

엄마의 삶이 꼭 육아를 위해 존재하는 건 아니잖아요. 워킹맘은 자기 삶의 가치를 위해 일하는 것이고, 이건 비난받을 게 아니라 지지해 줘야 하는 일입니다.

Q. 무슨 일 하세요?

삼성SDS 물류사업부에서 근무하고 있어요. 물류사업부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물류 사업을 시작으로 관계사와 대외협력사의 물류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저는 이곳에서 물류 운영 서비스가 완료된 뒤에 진행되는 물류비 정산 시스템을 운영하고, 프로세스를 혁신하는 일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Q. 하루 일과가 궁금해요.

매일 오전 6시20분쯤 일어나 회사에 갈 준비를 한 뒤, 올해 6살인 아들을 깨워 옷을 입히고 어린이집에 함께 등원해요. 아이가 직장 내 어린이집에 다니거든요. 저는 북미 권역의 물류 운영을 담당하기에 북미와 업무시간이 조금 겹치는 오전 시간을 최대한 활용해야 해요. 그래서 어린이집이 열리는 오전 7시30분에 맞춰 아이를 등원시킵니다. 그 후 북미에 있는 SDS의 권역과 거점 업무를 지원하고, 오후에는 프로젝트와 운영 업무를 해요.

퇴근은 오후 5~6시쯤에 해요. 아들을 어린이집에서 데리고 나와 함께 집으로 옵니다. 회사에서 집까지는 차로 30~40분가량 걸립니다. 집에 도착하면 저녁 식사 준비를 하고, 식사를 마치고 나면 오후 7시~8시 정도 됩니다. 이때 아들과 각자의 휴식시간을 1시간 정도 갖죠. 이때 아이는 넷플릭스를 보거나 그림을 그리고, 저는 집안일을 끝내거나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