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엄마가 다 할 필요 없다, 죄책감 대신 체력을 키워라

이 스토리는 <일하면서 아이도 키웁니다>5화입니다

굳이 혼자 다 하려고 하지 마세요. 도움받을 수 있는 부분은 돈이 좀 들더라도 도움을 얻는 게 장기적으로 봤을 때 훨씬 좋은 일인 것 같아요.

Q. 무슨 일 하세요?

저는 개인 법률사무소를 운영하는 대표 변호사예요. 대표 변호사라고 하면 무척 거창해 보일 수 있는데, 저 혼자 법률사무소를 운영하는 개념입니다. 저는 대한변호사협회에 이혼/가사법 전문변호사로 등록되어 있고, 한국 가정법률상담소 100인 변호사단 변호사로도 활동 중이며 주로 이혼/가사 사건을 맡고 있습니다.

Q. 하루 일과가 궁금해요.

올해 6살인 딸을 오전 9시쯤 유치원에 보내면 저는 사무실로 출근합니다. 점심 약속이 있는 날을 제외하고는 계속 사무실에서 서면을 쓰거나 의뢰인 상담을 해요. 재판이나 수사 참여가 있을 땐 법원, 경찰서, 검찰청에 가죠. 평일에는 점심도 제대로 못 먹고 거의 일만 하는 날이 많아서 계란, 과일 등 간단하게 도시락을 싸서 다닙니다. 월, 수, 금요일은 제가 아이 하원을 챙기는 날이라 되도록이면 오후 늦게 미팅 일정을 잡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화, 목요일은 시가*에서 아이를 봐주시기 때문에 그때 야근을 하거나, 저녁 늦게만 미팅이 가능하신 분들을 상담하곤 하죠.

*시가 : '시댁'은 남성 쪽 집안만 높여 부르는 명칭이므로, 여성 쪽 집안을 부르는 '처가'와 마찬가지로 '시가'라고 표기합니다.
의뢰인 상담과 재판, 수사 참여 등을 소화하기 위해 점심은 간단한 도시락으로 챙깁니다. ⓒ임지운

Q. 아이를 낳기 전과 후, 커리어에 특별한 변화가 있나요?

변호사 업무도 분야가 매우 다양해서, 사법연수원 수료 직후엔 로펌에서 금융회사 자문 업무를 주로 했어요. 이직 후에는 형사, 가사 소송을 하며 송무 업무를 많이 했죠. 그때는 고용변호사로 일하고 있었기 때문에 출산 휴가를 3개월만 쓰고 바로 복직을 했어요. 그런데 일에 치이다 보니까 도저히 일과 육아를 양립할 수가 없는 거예요. 아이가 너무 어려서 입주 시터를 구하는 것도 애매하고, 풀타임 시터 이모님을 고용하다 보니 늦어도 저녁 7시까지는 제가 퇴근해 집에 와야 했거든요. 하지만 매일 야근을 하느라 그 시간에 퇴근하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었죠. 결국 고민을 하다가 아이가 6개월쯤 되었을 무렵에 개업을 했어요.

그런데 차근차근 개업을 준비해서 나온 게 아니라, 마음먹은 지 한 달도 안 돼서 독립을 한 터라 처음엔 일이 거의 없었어요. 힘들었습니다. 저는 개인 법률사무소를 차리면 얼마 지나지 않아 일과 육아의 양립이 가능할 줄 알았거든요. 대신 아이에게 손이 많이 가는 시기였기 때문에 '그래, 아이에게 집중하라고 이런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