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아이가 있어서 안 된다'고 당당하게 말해라

이 스토리는 <일하면서 아이도 키웁니다>7화입니다

워킹맘들이 '애 키우느라 저렇다'는 말을 듣기 싫어서 정말 열심히 일하잖아요. 그래서 더 열심히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요. 충분히 잘하고 있으니까요. 다만 아이 때문에 못 하는 일은 못 한다고 정확하고 당당하게 회사에 이야기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죠.

Q. 무슨 일 하세요?

저는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 이케아 코리아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이케아 기흥점의 고객지원 매니저로서, 쇼핑 전부터 구매 완료 후까지 고객의 쇼핑 과정에 긍정적인 경험을 제공해 고객들이 다시 이케아 기흥점을 찾을 수 있도록 신뢰를 쌓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Q. 하루 일과가 궁금해요.

저는 쌍둥이인 8살 딸, 아들을 키우고 있는 소위 '슈퍼 울트라 워킹맘'입니다(웃음). 집이 광명에 있어서 기흥점으로 매일 왕복 80km를 출퇴근해요. 리테일 업무의 특성상 스케줄 근무를 해서 주중 또는 주말 오전에 출근하거나 오후에 출근하는 등 정해진 스케줄에 따라 업무 시간이 조정되죠.

제가 오전 근무일 경우에는 남편이 아이들을 돌봄 교실에 보내기 때문에, 저는 일에만 집중하다가 늦어도 오후 8시까지는 집에 도착해 아이를 봐주시는 이모님을 퇴근시켜드리고 있습니다. 업무 중에는 고객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쇼핑할 수 있도록 매장을 돌아보기도 하고, 더 좋은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른 부서와 협업할 때도 많아요. 무엇보다 지속적, 장기적으로 고객의 쇼핑 경험을 개선하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실현시키는 업무를 하고 있죠.

매년 6월, 해가 가장 긴 여름날을 즐기는 스웨덴의 대표적인 전통 축제 ‘미드솜마르’를 기념하는 행사에서 기흥점 오픈 소식을 알렸을 때예요. 동료들과 모처럼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이슬

Q. 아이를 낳기 전과 후, 커리어에 특별한 변화가 있나요?

커리어에 큰 변화가 있는 건 아니지만, 이케아에 입사하기 전에는 IBM에서 일했어요. 그러다가 아이 낳고 1년간 육아휴직을 한 뒤 복직했죠. 그때부터 지금까지 쭉 커리어 공백 없이 일할 수 있다는 건 정말 행운이라고 생각해요. 다행히 이전 회사에서도 육아휴직을 하는 게 자연스러운 분위기였고, 지금 직장인 이케아에서는 '다기스'라는 사내 어린이집을 운영하고 있어서 걱정 없이 업무와 육아를 병행할 수 있었어요.

Q. 아이를 키우고 일하면서 언제 가장 힘들었나요?

아이들이 더 어렸을 때 체력적으로 가장 힘들었던 것 같아요. 특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