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아빠의 육아휴직을 의무화해야 하는 이유

이 스토리는 <일하면서 아이도 키웁니다>8화입니다

나는 '엄마'라는 자리에 있어 대체불가한 존재이고, 최고라는 신념을 갖는 게 중요해요.

Q. 무슨 일 하세요?

서울대학교 언어교육원 한국어교육센터에서 외국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흔히 아시는 '어학당'의 한국어 선생님이에요. 저는 주로 한국어를 처음 배우는 외국인들에게 초급 한국어를 가르치고, 소속 기관의 한국어 교재도 집필하고 있어요.

Q. 하루 일과가 궁금해요.

저희 아이는 이제 막 24개월을 지났는데요. 요즘은 육아휴직 중인 남편이 아이의 어린이집 등·하원을 모두 담당하고 있어요. 저는 오전에 출근해 강의하고, 연구실에서 교재 연구와 수업 준비도 하면서 일정을 보낸 후 오후 6시쯤 집에 도착합니다. 집에 오면 간단히 씻고 저녁 식사를 준비해 세 식구가 함께 저녁을 먹죠. 코로나19로 인해 요즘은 비대면 강의를 하는 날도 있기 때문에 집에서 수업을 하기도 해요. 주말에는 집 뒷산이나 헌릉, 주변 공원에서 아이와 함께 야외 활동을 많이 합니다. 에너지가 넘쳐서 하루 두 시간 정도는 밖에서 놀아야 잠을 잘 자더라고요.

Q. 아이를 낳기 전과 후, 커리어에 특별한 변화가 있나요?

제가 소속된 기관에서는 출산휴가와 육아휴직을 자율적으로 쓸 수 있어요. 동료 선생님들도 상황에 맞게 육아휴직을 하고 있어서 크게 달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