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한국에선 왜 맥도날드가 탄생하지 않나

에디터

이 스토리는 <한국의 VC : 캡스톤파트너스>3화입니다

3줄 요약

  • 고피자는 오퍼레이션 혁신을 통해 새로운 소비자 가치를 만들겠다고 나선 스타트업입니다. '한국의 맥도날드'를 꿈꾸는, 스타트업계에선 매우 드문 외식업체입니다.
  • 고피자는 도우와 화덕을 통해 회전율을 극대화합니다. 공장에서 한 번 열로 익힌 도우를 각 점포에 보내 사용하게 합니다. 3~5분만에 피자를 완성하게 해주는 화덕을 사용하는 것도 포인트입니다.
  • 도미노피자가 오토바이와 배달 인력을 까는 인프라 사업이라면, 고피자는 덜 숙련된, 더 적은 인력으로 작은 공간에서 극강의 매출을 올리는 방식을 통해 돈을 법니다. 매장을 자유롭게 수출할 수 있게 컨테이너박스로 만들 계획도 있습니다.

싱가포르대 나온 청년, 한국의 맥도날드를 꿈꾸다

맥도날드는 외식 산업 혁신의 대명사입니다. 햄버거만 굽는 그릴맨, 드레싱을 뿌리는 드레서, 밀크셰이크를 만드는 셰이커, 감자만 튀기는 프라이맨으로 나뉜 컨베이어벨트식 분업 구조는 제품 생산 속도와 인건비를 혁신적으로 줄였습니다. 소비자들도 저렴한 가격에 빨리 받을 수 있는 햄버거에 크게 호응했죠. 맥도날드는 생산 공정의 변화를 통해 기업의 이윤 확대와 소비자 가치 창출이란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잡았습니다.

대개 외식업에서는 이런 혁신이 잘 나타나지 않습니다. 온갖 노력을 기울여도 소비자가 체감하는 효용에는 큰 변화가 없어서죠. 돼지에 꿀을 먹였든 녹차를 먹였든 고기 맛은 큰 차이가 없으며, 그 효능을 입증하기도 어렵습니다.

외식업에서의 소비자 가치는 맛·속도·가격 등 직관적 변화나 브랜드에서 비롯되는 이미지 소비에서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