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돈을 쓰는 게 아닙니다, 시간을 사는 겁니다

이 스토리는 <일하면서 아이도 키웁니다>12화입니다

아이가 어릴 땐 내가 버는 돈의 상당 부분(혹은 그 이상)이 육아 비용으로 나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시기를 잘 견뎌서 일을 놓지 않기를 응원해요. 가장 소중한 '나의 시간'을 돈으로 사는 셈이거든요. 몇 년 간의 경제적 지출은 결국 자신에게 훨씬 큰 성장과 자신감, 성취감으로 돌아올 겁니다.

Q. 무슨 일 하세요?

저는 2017년에 실리콘밸리에서 '심플스텝스'라는 비영리기구를 창업해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심플스텝스는 미국으로 이주한 이민 여성들이 현지에서도 커리어를 이어갈 수 있도록 든든한 동료가 되어주기 위해 힘쓰는 단체예요. 이를 위해 서포터 그룹과의 네트워킹, 자존감 향상과 스킬 개발, 새로운 커리어 경로 발굴, 유연한 일자리 연결 등의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한국인 경력보유여성들의 커뮤니티인데, 앞으로는 다양한 문화와 인종을 아우르는 커뮤니티로 성장하는 게 목표입니다.

Q. 하루 일과가 궁금해요.

올해 3월 초 미국 내 사회적 거리두기 실행 이전 기준으로 말씀드릴게요. 저는 11살, 6살인 아들 둘을 키우고 있는데요. 오전 8시에 남편과 아이들이 함께 집을 나서면서 제 하루가 시작됩니다. 제가 하는 일의 3분의 1은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거예요. 심플스텝스 미션에 공감하고 협업하고자 하는 기업과 단체, 다시 일하기를 원하는 여성들과 그들을 돕고 응원하는 분들을 계속해서 만납니다. 그리고 이들과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베이지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