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하버드 출신 엘리트는 왜 졸업하자마자 쿠팡을 만들었나?

이 스토리는 <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4화입니다

김범석 대표가 그러더군요. 우리가 안 하면 아마존이 들어와서 한다고, 그러면 우리는 다 망한다고요.

쿠팡은 ‘문제적 기업인가’

  • 2014년 미국 세쿼이아캐피탈과 블랙록 컨소시엄으로부터 각각 1억 달러(약 1123억 원), 3억 달러(약 3369억 원).
  • 2015년 손정의 회장의 소프트뱅크로부터 10억 달러(약 1조1231억 원).

글로벌 유수의 벤처캐피탈(VC)로부터 엄청난 자금을 끌어모은 벤처기업이 있다. 5000명이 넘는 직원을 둔, 이제 스타트업이라고 부를 수도 없는 이 회사, 쿠팡이다.

투자 유치 실적만 놀라운 게 아니다. 쿠팡의 지난해 매출은 2조6846억 원. 이커머스 업계 강자로 꼽히는 SK플래닛(9915억 원)과 이베이코리아(9518억 원)를 합친 것보다 크다. 사실 이 두 회사의 쿠팡의 매출은 직접 비교하긴 힘들다. SK플래닛과 이베이코리아는 물건 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오픈마켓이다 보니 거래액의 10~15% 선인 수수료가 매출로 잡히기 때문이다. 반면 쿠팡은 직접 물건을 사 배송해 거래액이 곧 매출이다. 실제로 업계에선 이베이코리아의 2017년 거래액은 15조 원 규모로, 쿠팡의 거래액은 5조 원(쿠팡 역시 오픈마켓으로 판매되는 물건이 있어 거래액은 매출보다 크다) 규모로 추산한다. 그럼에도 쿠팡의 놀라운 점은 창업한 지 만 8년밖에 안된 회사가 3조 원에 육박하는 물건을 직접 사고 보관하고 배송하고 있다는 것이다.

성장세도 놀랍다. 실적이 공개된 2013년 이후 쿠팡은 매해 말 그대로 기록적인 성장률을 ‘기록’하며 덩치를 키웠다.

이 회사에 2011년 초기 투자한 VC가 있다. 한 킴 대표가 이끄는 알토스벤처스다. 알토스벤처스는 김범석 대표가 쿠팡을 설립한 지 1년 만에 투자를 결심했다. 4년 뒤 소프트뱅크는 1억 달러를 투자하며 쿠팡의 기업가치를 5조 원으로 봤다. 2018년 7월 현재 유통업계 1위 업체인 이마트의 시가총액이 6조1000억원가량인 걸 고려하면, 기업을 골라내는 알토스벤처스의 안목이 놀랍다.

하지만 이같이 놀라운 성과에도 쿠팡은 늘 ‘문제적 기업’이라는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적자 때문이다.

적자가 늘어나는 속도가 진정되긴 했지만, 여전히 쿠팡은 남는 게 없는 장사를 하고 있다. 아니, 남는 게 없는 게 아니라 손해를 보고 있다. “매출이 많으면 뭐하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2017년 말 현재 자본금은 -2610억 원으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2016년만 해도 자본금 3180억 원이었지만, 지난해 6000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면서 가지고 있던 자본금을 모두 까먹고 마이너스 상태가 됐다. 2018년 1분기 유상증자를 통해 3021억 원을 확보하면서 자본잠식 상태에서는 빠져나왔지만, 적자 폭을 줄여 흑자를 만들어내지 못하면 이 자본금도 곧 바닥을 드러낼 수 있다.

물론 자본금이 바닥나도 당장 망하는 건 아니다. 매달 엄청난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목차
  1. 1화

    우리는 왜 한 킴을 만나야 하는가

    무료

    스크랩
  2. 2화

    3개 기업 연달아 성공시킨 '배틀그라운드' 회사 창업자

  3. 3화

    블루홀 대표는 말단 엔지니어 사이에 앉아 일한다

  4. 4화

    하버드 출신 엘리트는 왜 졸업하자마자 쿠팡을 만들었나?

    현재글
  5. 5화

    후발주자 쿠팡이 티몬, 위메프를 압도한 비결

  6. 6화

    배달의민족에 투자하기까지 6개월이나 망설인 이유

  7. 7화

    배민은 마케팅 덕에 성공한 회사?

  8. 8화

    [부록] "배민에 1조의 꿈을 심은 사람" 김봉진 대표가 본 한 킴

  9. 9화

    '송금해' 대신 '토스해'라는 말 탄생시킨 이승건 대표

  10. 10화

    편한 길 마다한 치대생의 '창업가 DNA'

  11. 11화

    [부록] "투자자를 넘어 파트너로" 이승건 대표가 본 한 킴

  12. 12화

    밀레니얼은 발품 팔 시간에 스마트폰으로 원룸 구한다

  13. 13화

    원룸에만 집중하던 직방, 호갱노노 인수로 아파트 잡다

  14. 14화

    230개국 2억 명이 사용하는 앱 아자르, 들어보셨나요?

  15. 15화

    처음부터 성장하는 회사일수록 오래 투자하는 까닭

  16. 16화

    구조조정 아픔 겪은 잡플래닛, 요즘 다시 잘나갑니다

  17. 17화

    지그재그 앱에는 3000개 온라인 쇼핑몰이 들어 있다

  18. 18화

    디지털 세대도 라디오 감성이 있다? 1020이 듣는 '오디오계 유튜브'

  19. 19화

    [부록] "좋은 VC는 잘 듣는 사람"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인터뷰

  20. 20화

    "여기까지다..." 싶은 순간 "더!더!더!"를 외칠 수 있다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