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배달의민족에 투자하기까지 6개월이나 망설인 이유

이 스토리는 <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6화입니다

실행력이란 문제를 푸는 능력이에요. 문제를 정의하는 게 1번이겠죠. 그렇게 문제가 확실해지면 그 다음엔 풀어야 하는데요, 이건 머리로 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가설을 세워서 시도해보고 그 가설이 맞는지 확인해야 하죠. 해보고 아니면 다른 방법을 찾아서 또 해봐야 하고요. 그런 점에서 실행이란 상당히 논리적인 겁니다.

배달의민족 투자까지 6개월

음식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내놓은 우아한형제들의 김봉진 대표를 처음 본 건 2012년 고벤처포럼에서였다. 여러 명의 스타트업 대표들이 나와 5~10분 정도 자신의 서비스를 소개하는 자리였다. 고백하자면, 인상적이긴 했지만(그때도 지금처럼 민머리에 까만 셔츠, 청바지 차림이었다) 배달의민족이 이렇게까지 큰 회사가 될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 배달음식은 필수재가 아니니까.

그런데 예상을 뒤엎고 2010년 자본금 3000만 원으로 시작한 배달의민족은 2017년 자본금 52억1900만 원짜리 회사가 됐다. 투자업계에선 배달의민족 기업가치를 1조 원까지 평가하기도 한다.

여기까지일까?

2017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배달의민족은 162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매출(848억 원)의 2배가량 성장했다. “스타트업에서 2배 성장은 흔한 일 아니냐”고 묻는다면, 그건 초기 스타트업 얘기다. 초기엔 매출이 적어 숫자가 조금만 상승해도 몇배 성장이 가능하지만, 이미 매출 수백억 원대에 진입한 회사에서 2배 성장은 쉽게 볼 수 있는 게 아니다. ‘어닝서프라이즈’라는 평가가 나온 이유다. 배달의민족을 ‘유니콘 스타트업’이라 부르는 데 이견을 낼 이는 많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다. 2012년 알토스벤처스가 배달의민족에 처음 투자하기까지 걸린 시간은 6개월. 한 킴 대표는 “솔직히 우리도 배달의 민족이 이렇게까지 클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Q. 6개월이면 오래 걸린 건가요?

“2011년 초에 만나서 여름 즈음부터 열심히 보기 시작해서 그해 말에 내부적으로 투자 결정을 내렸으니 6개월 걸린 건데, 그 정도면 정말 오래 걸린 거예요. 길어도 3~4개월이거든요.”

Q. 보통은 얼마나 걸리나요?

“투자한 회사의 절반은 첫 만남에서 잘 될 것 같다는 느낌이 와요. 그 자리에서 바로 결정을 내리는 건 아니지만 만났을 때 투자할 것 같은지 아닌지 대충 알죠.”

Q. 장고 끝에 ‘엄청나게 클 것 같진 않다’는 결론을 내린 건데 그럼에도 투자를 하셨군요?

“어느 정도 선까지는 성장할 거라고 봤어요. 그런데 우리가 기대했던 수준을 뛰어넘었어요. 그때 투자 안 했으면 바보 될 뻔했지 뭐에요. (웃음)”

Q. 언제 처음 만나신 거죠?

“2011년 초였어요. 장병규 의장이 소개했어요. 본엔젤스가 투자한 회사인데, 좋아하는 회사라고 한 번 만나보라고요.”

Q. 첫인상은 어땠나요?

“지금이랑 똑같았어요. 민머리였고, 청바지에 검은 티셔츠 차림이었어요. 손목엔 카시오 전자시계가 있었고. 전 처음에 만화 그리는 데인 줄 알았어요. ‘우아한형제들’이라는 사명도 그렇고 말이에요. (웃음)”

Q. 만나고 나서 투자 결심까지 오래 걸리셨다고 했는데….

“ 첫 만남 때는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었어요. 알토스벤처스가 종종 자문을 구하는 분 중에 스탠퍼드 경영대학원 황승진 교수님이라고 계세요. 물류(logistics) 쪽 권위자에요.(※황승진 교수는 정보기술 분야 권위자로, 특히 부품 제공자에서 생산자ㆍ유통자ㆍ고객에 이르는 물류의 흐름을 하나로 보고 이 과정에서 정보가 원활히 흐르도록 프로세스를 만드는 경영 기업의 하나인 공급망관리 전문가다) 황 교수님께 배달의민족 얘기를 하면서 자문을 구했더니 흥미로워하시면서 체크해야 할 것들을 짚어주시더라고요. 관련 분야 투자할 때는 황 교수님 의견을 많이 듣거든요.”

Q. 황 교수님은 긍정적으로 피드백하신 것 같은데 왜 6개월이나 걸렸나요? ‘사람을 보고 투자한다’고 늘 강조하셨는데, 김봉진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목차
  1. 1화

    우리는 왜 한 킴을 만나야 하는가

    무료

    스크랩
  2. 2화

    3개 기업 연달아 성공시킨 '배틀그라운드' 회사 창업자

  3. 3화

    블루홀 대표는 말단 엔지니어 사이에 앉아 일한다

  4. 4화

    하버드 출신 엘리트는 왜 졸업하자마자 쿠팡을 만들었나?

  5. 5화

    후발주자 쿠팡이 티몬, 위메프를 압도한 비결

  6. 6화

    배달의민족에 투자하기까지 6개월이나 망설인 이유

    현재글
  7. 7화

    배민은 마케팅 덕에 성공한 회사?

  8. 8화

    [부록] "배민에 1조의 꿈을 심은 사람" 김봉진 대표가 본 한 킴

  9. 9화

    '송금해' 대신 '토스해'라는 말 탄생시킨 이승건 대표

  10. 10화

    편한 길 마다한 치대생의 '창업가 DNA'

  11. 11화

    [부록] "투자자를 넘어 파트너로" 이승건 대표가 본 한 킴

  12. 12화

    밀레니얼은 발품 팔 시간에 스마트폰으로 원룸 구한다

  13. 13화

    원룸에만 집중하던 직방, 호갱노노 인수로 아파트 잡다

  14. 14화

    230개국 2억 명이 사용하는 앱 아자르, 들어보셨나요?

  15. 15화

    처음부터 성장하는 회사일수록 오래 투자하는 까닭

  16. 16화

    구조조정 아픔 겪은 잡플래닛, 요즘 다시 잘나갑니다

  17. 17화

    지그재그 앱에는 3000개 온라인 쇼핑몰이 들어 있다

  18. 18화

    디지털 세대도 라디오 감성이 있다? 1020이 듣는 '오디오계 유튜브'

  19. 19화

    [부록] "좋은 VC는 잘 듣는 사람"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인터뷰

  20. 20화

    "여기까지다..." 싶은 순간 "더!더!더!"를 외칠 수 있다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