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송금해' 대신 '토스해'라는 말 탄생시킨 이승건 대표

이 스토리는 <탁월한 창업가는 무엇이 다른가 : VC 한 킴이 발굴한 한국의 유니콘>9화입니다

이승건 대표도 정확하게 그 생각을 하고 있었어요. 송금에서 출발하지만, 금융까지 바라보고 있었다는 겁니다.

창업가의 꿈이 서비스의 마지막 모습을 결정한다

2014년 6월 10억 원. 알토스벤처스.
2015년 7월. 50억 원. KTB네트워크, 중소기업은행, 알토스벤처스.
2016년 4월. 265억 원. KTB네트워크, 굿워터캐피탈, 알토스벤처스.
2017년 3월 550억 원. 베세머벤처파트너스, 알토스벤처스, 페이팔, KTB네트워크.
2018년 6월 440억. 싱가포르투자청(GIC) 및 세콰이어캐피탈차이나.

총 5번의 투자 유치를 통해 1300억원을 끌어모은 스타트업이 있다. 이 5번의 투자 중 4번의 투자에 알토스벤처스가 참여했다. 업계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리는 한 킴 대표를 사로잡은 이 회사는 간편 송금 서비스 토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다.

VC는 주로 창업팀이 해결하고자 하는 문제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해결책이 적절한지 검증한(창업단계) 뒤 제품을 개발해서 여러 번의 실험을 거쳐 적합한 시장과 제품을 찾아 본격적으로 고객이 생기기 시작하는 단계(검증단계)에서 투자한다.

알토스벤처스는 검증 단계에서도 5억 원 미만 투자하는 시드 단계 다음인 시리즈 A 단계에서 주로 투자하는 VC다. 그런 알토스벤처스가 서비스를 정식으로 출시하기도 전인(※토스는 2014년 초 베타 서비스를 시작해, 2015년 2월 정식 출시됐다) 2014년 비바리퍼블리카에 투자한 건 매우 이례적이다.

이승건 대표의, 토스의 어떤 점이 한 킴 대표를 사로잡았을까.

Q. 토스를 처음 알게 된 게 2014년 창업경진대회에서였죠?

“그해 5월에 퀄컴에서 개최한 스타트업 경진대회 ‘큐프라이즈’에 심사위원 자격으로 참석했어요. 당시 참가했던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목차
  1. 1화

    우리는 왜 한 킴을 만나야 하는가

    무료

    스크랩
  2. 2화

    3개 기업 연달아 성공시킨 '배틀그라운드' 회사 창업자

  3. 3화

    블루홀 대표는 말단 엔지니어 사이에 앉아 일한다

  4. 4화

    하버드 출신 엘리트는 왜 졸업하자마자 쿠팡을 만들었나?

  5. 5화

    후발주자 쿠팡이 티몬, 위메프를 압도한 비결

  6. 6화

    배달의민족에 투자하기까지 6개월이나 망설인 이유

  7. 7화

    배민은 마케팅 덕에 성공한 회사?

  8. 8화

    [부록] "배민에 1조의 꿈을 심은 사람" 김봉진 대표가 본 한 킴

  9. 9화

    '송금해' 대신 '토스해'라는 말 탄생시킨 이승건 대표

    현재글
  10. 10화

    편한 길 마다한 치대생의 '창업가 DNA'

  11. 11화

    [부록] "투자자를 넘어 파트너로" 이승건 대표가 본 한 킴

  12. 12화

    밀레니얼은 발품 팔 시간에 스마트폰으로 원룸 구한다

  13. 13화

    원룸에만 집중하던 직방, 호갱노노 인수로 아파트 잡다

  14. 14화

    230개국 2억 명이 사용하는 앱 아자르, 들어보셨나요?

  15. 15화

    처음부터 성장하는 회사일수록 오래 투자하는 까닭

  16. 16화

    구조조정 아픔 겪은 잡플래닛, 요즘 다시 잘나갑니다

  17. 17화

    지그재그 앱에는 3000개 온라인 쇼핑몰이 들어 있다

  18. 18화

    디지털 세대도 라디오 감성이 있다? 1020이 듣는 '오디오계 유튜브'

  19. 19화

    [부록] "좋은 VC는 잘 듣는 사람"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인터뷰

  20. 20화

    "여기까지다..." 싶은 순간 "더!더!더!"를 외칠 수 있다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