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조직문화

애자일, 조직의 변화 그 긴 여정의 시작이 되길

이 스토리는 <대표님이 먼저 봐야 할 진짜 애자일>9화입니다

애자일을 함께 그렸던 세 사람, 다시 만나다

연 초 잠깐의 위기로 지나갈 것이라 여겼던 코로나19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사람을 만나는 것도,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것도 가볍게 여길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서 우리는 주 1회씩 5번을 만났고, 글을 다듬는 몇 주의 시간을 보냈고, 그 후 8주 동안 주 1회의 원고를 넘겼다.

평일에는 각자의 영역에서 바빴고, 주말이면 우리의 대화가 담긴 녹취록을 앞뒤로 살펴보면서 글을 작성해갔다. 대화 곳곳에서는 현재 국내 기업들이 안타까운 상황과 그 속에서 변화를 조금씩 실행해가는 발걸음들, 그리고 애자일 가치에 대한 두 대표의 간절함이 드러났다. 문장이 만들어지고 애자일에 대한 챕터가 완성해가면서 처음에는 흐릿했던 그림이 서서히 그 색깔이 선명해졌다. 그렇게 8회의 연재가 완성됐고 드디어 마무리되는 날이 왔다.

얼마 전 오랜만에 장은지·조승빈 두 대표를 만났다. 계절이 두 번이 바뀐 후 만남이었지만 여전히 열정적으로 기업에서의 애자일 가치 실행을 고민하고 실제로 실행되기를 바라며, 바삐 움직이고 있는 모습이었다.

5월에 처음 만나 11월에 연재를 마칠 때까지, 세 링커는 끊임없이 더 나은 일하는 방식을 묻고 답했다. 왼쪽부터 조승빈 컨그루언트애자일 대표, 장은지 리더십인터벤션즈 대표, 정은혜 HR인사이트 편집장. 사진은 연재를 시작하기 전인 9월의 어느날 찍은 것이다. ⓒ폴인

언택트 시대, 애자일을 찾다

Q. 두 분은 요즘 어떻게 지내시나요.

장은지 : 저는 제 본업인 조직 컨설팅 업무에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그 중 애자일과 관련해서 최근에는 대기업 내 리더들에게 스마트워크와 애자일을 고민하도록 러닝퍼실리테이터 역할을 하기도 했고요, 또 이미 애자일을 기반으로 일하면서 폭발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 예비 유니콘 스타트업들과도 조직문화와 새로운 리더십 모델을 수립하는 프로젝트들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조승빈 : 저는 요즘에는 스타트업 한 곳과 금융권 대기업 한 곳을 코칭하고 있습니다. 예전보다 훨씬 다양한 분야에서 애자일 도입에 관심을 갖고 있고, 프로젝트 관리 방법이 아니라 조직 문화 측면에서 접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제 입장에서는 새로운 기업을 만날 때마다 즐겁기도 하고 도전적이기도 합니다.

아울러, 처음 애자일에 관심을 갖고 학습하시는 분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애자일 입문 과정을 만들어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