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조직문화

조 바이든을 대통령으로 이끈 '피드백'

이 스토리는 <피드백을 한다는 것>1화입니다


3줄 요약

  • 우리는 피드백을 '과거'를 돌아보는 것으로만 생각하고, 거기에만 집중합니다. 하지만 조 바이든의 아버지처럼 '미래'를 향한 관점에서 피드백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그런 피드백을 하려면 먼저 목표를 세워야 합니다. 목표가 없으면 잘하고 못하고의 기준이 없어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현재 상태를 객관적으로 파악한 뒤 잘한 것은 더 잘하게, 보완할 점은 더 개선해 목표로 나아가게 해야 합니다.
  • 좋은 피드백은 있지만 완벽한 피드백은 없습니다. 그래서 지시나 전달이 아니라 서로 대화를 하며 합의를 이루는, 성장을 지향하는 대화형 피드백을 해야 합니다.

"왜 하필 나입니까" 묻던 바이든에게 아버지가 건넨 것

2020년 12월, 조 바이든이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되기까지 그에게는 숱한 개인적인 아픔이 있었습니다. 그는 아들과 딸,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나는 아픔을 겪었어요. 헤아리기 어려운 좌절을 겪을 때, 그를 일으킨 '두 컷짜리 만화'가 있었습니다.

딕 브라운이라는 작가가 그린 '공포의 해이가르'(Hagar the horrible)이라는 만화였어요. 내용은 단순합니다. 고통을 받는 주인공이 신에게 "왜 하필 나에요?(Why me?)"라고 외치자 신이 "왜 넌 안되지?(Why not?)"라고 말하는 장면입니다. 이 만화를 바이든에게 준 건 그의 아버지였어요. 만화를 아들에게 건넨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세상이 네 인생을 책임져야 할 의무라도 있니? 어서 털고 일어나

이미 일어난 일을 합리화할 방법은 없고, 과거로 돌아가 그 사건을 벌어지지 않도록 되돌릴 수도 없다는 것. 즉, 누구나 언제든 불행이 올 수 있다는 메시지였습니다. 아버지의 조언을 들은 바이든은 시간이 흘러 아버지가 자신을 과거에 무릎을 꿇도록 내버려 두지 않으려 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2022년에도 Keep Moving On

1년에 딱 한 번, 한 달만!
역대급 할인 찬스!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