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커리어

페이스북을 돈 버는 기업으로 만든 '엄친딸'

이 스토리는 <1인자 반열에 오른 2인자들>3화입니다

3년차 창업자 저커버그가 만나고 싶었던 사람

2007년이었어요.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는 힘겨워 하고 있었습니다. 창업한 지 어언 3년, 페이스북은 엄청난 속도로 성장하고 있었죠. 하지만 그는 23세의 젊은 창업자일 뿐이었습니다. 페이스북이라는 제품은 개발했지만, 페이스북이라는 기업을 운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그 해 12월 저커버그는 야후의 임원이었던 지인의 크리스마스 파티에 갔습니다. 집 안에 들어서자마자, 파티에 참석한 셰릴 샌드버그를 봤어요. 샌드버그의 명성은 익히 들어서 알고 있었습니다. 샌드버그는 구글에서 4000명으로 구성된 팀을 이끌면서, 구글 수익의 98%를 책임지고 있는 온라인 광고 판매 및 운영 담당 부회장이었거든요. 저커버그를 도와 페이스북의 경영을 이끌 수 있는 후보로, 주변에서 강력 추천하고 있었습니다.

저커버그는 설마 샌드버그가 신생 기업 페이스북으로 옮길까 생각했어요. 하지만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샌드버그에게 다가가서 자신을 소개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둘은 문 앞에 서서 한 시간 가량을 얘기했어요. 마치 연애하는 듯한 기분이 아니었을까요. 매개가 사랑이 아니라 부와 명성과 신뢰라는 점은 다르겠지만 말이죠. 38세 여성과 23세 남성이라는 연상연하 '비즈니스 커플'의 첫 만남이었습니다.

연말연시 휴일이 지나고 저커버그는 샌드버그에게 메일을 보냈고, 둘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저녁 식사를 함께 하면서 서로를 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레스토랑에서 만났지만 남들의 이목에 신경이 쓰여서 나중에는 샌드버그의 집에서 만났어요. 문제가 있다면 저커버그는 밤 늦게까지 깨어있는 밤도깨비인 반면, 샌드버그는 오전 5시면 일어나는 아침형 인간이었다는 점 정도였습니다. 샌드버그는 자정이면 하품을 하면서 저커버그를 집으로 돌려보내야 했어요.

이런 '탐색전'이랄 수도 있고 '면접'이랄 수도 있는 만남은 6주 동안이나 이어졌습니다.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샌드버그의 남편 데이브 골드버그에 따르면, 둘 사이에는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믿는지, 어떤 사명을 가지고 있는지와 같은 철학적인 질문들이 오갔어요.

저커버그는 다음과 같은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세상에는 큰 조직을 경영할 줄 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분석적이고 전략에 집중하는 사람이 있어요. 이 두 가지를 다 가진 사람은 드물죠. 저는 후자에 속합니다.

샌드버그는 반대로 전자에 속하는 사람인 셈입니다. 2008년 2월 저커버그는 자신에게 없는 능력을 가진 샌드버그에게 파트너십을 제안합니다. 바로 페이스북의 최고 운영 책임자(COO) 자리를 주겠다고 한 거죠. 두 사람이 처음 만난 지 약 2달 만이었습니다.

이렇게 샌드버그는 페이스북의 2인자가 됩니다. 저커버그는 제품과 엔지니어링을 맡고 나머지는 모두 샌드버그가 담당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니까 세일즈, 정책, 인사관리, 커뮤니케이션, 로비, 법무 등 페이스북이라는 상품을 제외한 기업 경영에 관한 모든 일은 샌드버그의 소관이었습니다.

셰릴 샌드버그(왼쪽)가 마크 저커버그와 함께 페이스북 8주년을 축하하는 모습/셰릴 샌드버그 페이스북

그 뒤로 무려 13년이 지났습니다. 페이스북은 엄청나게 성장했고 정말 많은 일이 일어났지만, 둘은 여전히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어요. 페이스북이라는 희대의 소셜 플랫폼을 만든 건 저커버그였지만, 페이스북이라는 기업을 관리하고 그 플랫폼 안에서 돈을 버는 방법을 고안해낸 건 샌드버그 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이런 샌드버그가 결국에는 정치를 할 거라고 예상합니다. (그는 이를 부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