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스타트업

400만 미국엄마 사로 잡은 아기사진 앱의 디자인 넛지

이 스토리는 <전지적 디자이너 시점>1화입니다

3줄 요약

  • 픽소는 총 5개의 글로벌 앱을 서비스하는 스타트업입니다. 현재까지 1200만이라는 누적 다운로드 수를 달성했으며, 매출의 98% 이상이 해외에서 발생합니다.
  • 한국의 소규모 스타트업인 픽소는 어떻게 글로벌 앱스토어 마켓에서 생존했을까요? 프로덕트 디자이너인 픽소 최한솔 공동대표는, 아기사진 앱 '베이비스토리'를 통해 디자이너의 시점에서 픽소의 성공 비결 4가지를 분석했습니다.
  • 픽소팀은 MVP(Minimum Viable Product)가 아니라 MLP(Minimum Lovable Product)를 목표로 앱을 만듭니다. MLP란 합리적인 시간을 들여서 개발한, 애정을 가장 극대화할 수 있는 제품을 말하죠. 

98% 이상이 해외 유저, 픽소는 어떻게 글로벌앱이 되었나

안녕하세요. 픽소를 창업한 프로덕트 디자이너 최한솔입니다. 개발자 한 명과 디자이너 한 명이 만나 노마드 생활을 하면서 시작한 픽소는, 현재 12명의 팀으로 성장한 스타트업입니다. 픽소가 서비스 중인 제품은 5개인데요. 현재까지 1200만이라는 누적 다운로드 수를 달성했습니다.

1.베이비스토리(Baby Story): 임신부터 출산, 육아 과정 동안 내 아기의 성장을 기록할 수 있는 앱
2.로고샵(Logo Shop): 디자이너가 아닌 사람도 5분 내로 로고 디자인을 할 수 있는 앱
3.포커스키퍼(Focus Keeper): 집중을 도와주는 시간관리 앱
4.슬립툰(Sleeptune): 아기의 수면을 촉진하는 사운드 큐레이팅 앱
5.쉬프트데이즈(Shift Days): 교대근무자의 일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

픽소의 모든 매출은 앱스토어에서 발생합니다. 98% 이상이 해외사용자일 정도로 대부분의 매출이 해외 시장에서 일어나고 있죠. 특히 미국 사용자가 제일 많습니다. 한국의 소규모 스타트업 팀인 픽소는 어떻게 글로벌 앱스토어 마켓에서 생존하게 되었을까요? 픽소의 첫 번째 앱인 '베이비스토리' 이야기를 통해 이 질문에 답을 드리려고 합니다.

손재주 없는 엄마도 아기사진 마음껏 꾸밀 수 있게 만든 앱

'베이비스토리'는 엄마의 소중한 순간인 임신부터 아기가 성장하는 과정의 사진들을 스티커로 꾸미며 기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앱입니다. 미국에는 임산부들이 과일과 태아의 크기를 칠판에 그려서 비교하는 문화가 있습니다. '손재주 없는 엄마들은 이 문화를 어떻게 즐길 수 있을까'를 생각해 봤어요. 그리고 아기 사진을 꾸미는 오프라인 문화를 온라인으로 옮기는 것을 고민하게 되었죠. 베이비스토리는 그렇게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베이비스토리는 현재 전 세계 엄마들이 즐기는 온라인 문화가 되었습니다. 베이비스토리로 꾸민 사진들이 인스타그램에 활발하게 공유되고 있죠.

태아의 크기를 과일과 비교해 칠판에 기록하는 엄마들 ⓒ픽소

디자이너와 개발자 둘이서 처음 앱을 출시했을 때만 해도, 앱스토어 시장은 너무나도 거대해 보였습니다. 앱스토어에는 이미 190만 개 이상의 앱들이 있었기 때문이었죠. 기획하고 디자인하고 개발할 때는 진짜 신났는데, 막상 출시를 앞두고 보니 자신감은 뚝 떨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