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박세리 "시도하라, 대신 스스로에게 덜 인색하라"

이 스토리는 <폴인이 만난 사람>6화입니다

폴인이 만난 박세리 바즈인터내셔널 대표_'도전'을 멈추지 않는 사람

반복은 천재를 낳고, 믿음은 기적을 낳는다. '박세리 명언'을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는 문장입니다. 선수였던 박세리가 과거 인터뷰에서 말한 '한 줄'이 계속 거론된 거죠. 열두 살 나이로 골프에 입문한 뒤 통산 39승을 거두고 2016년 프로판을 떠나기까지 27년을 달린 박세리. 어쩌면 그는 늘 이 문장을 마음에 새기고 경기에 나섰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정말 골프 천재가 되어 정상에 올랐고, 국민에게 승리라는 기적을 선물했죠.

현역 은퇴 후 어느덧 4년이 지난 지금, 박세리는 선수 시절 못잖게 바쁘게 도전하는 사람입니다. 골프 교육콘텐츠 회사인 바즈인터내셔널을 세운 것은 물론, 방송에서도 활약하며 '리치 언니'가 되었죠. 이렇게 시간을 쪼개 도전을 멈추지 않는 그에게 과거 인터뷰의 문장을 기억하느냐고 물었습니다.

"그 말을 했을 때나 지금이나 다를 것 없다"는 대답이 돌아왔어요. 자신의 역할과 상황만 달라졌을 뿐, 자신의 도전은 그대로라고 말하는 '박세리 바즈인터내셔널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인터뷰 · 글 : 이건희 에디터

인생의 그래프가 정확히 움직이고 다른 사람들과 똑같아질 수 없잖아요. 각자가 좌절이나 기쁨과 같은 굴곡을 겪을 때 배움을 얻는다고 생각합니다.

1998년 US오픈에서 우승을 확정 지을 당시 환호하던 박세리의 모습. ⓒ중앙일보
꿈 이룬 박세리, 그가 말하는 '제2의 인생'

Q. 사람들은 '박세리=꿈을 이룬 사람'이라고 연결합니다. 모든 걸 다 이뤘다는 평가를 듣는 입장에서, 목표 달성 이후의 삶을 어떻게 이어나가고 있나요?

선수들은 목표가 있으니 꿈을 이루고자 하죠. 우승이 목표이면 그게 전부가 되는 것처럼요. 저는 선수로서의 꿈은 이뤘어요. 운이 좋았습니다. 후회 없이 은퇴했어요. 그리고 지금은 제2의 인생을 살고 있죠. 앞으로도 배워가야 하는 겁니다. 다시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거죠. 아직 살아갈 날이 많이 남았기에 지금은 새로운 시작과 도약을 한다고 보고, 즐겁게 일하려 합니다. 물론 쉬운 건 없다고 생각해요.

Q. 천하의 박세리에게도 어려운 것이 있군요.

당연히 부족한 게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