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훔치고 싶은 경력자의 이력서 쓰기

에디터

이 스토리는 <당신은 더 좋은 회사를 다닐 자격이 있다 : 나를 성장시키는 이직의 기술>8화입니다

1. 이력서 쓰기 전 명심할 세 가지

  1. 나열 말고, 선별하자
  2. Fact 말고, Value 가 중요하다
  3. 금지! 이력서 1개로 돌려막기

2. 상대방을 사로잡는 이력서 쓰기 A TO E

마음 속에 ‘좋은 회사’를 정했다면, 이제는 본격적으로 이직 준비를 해 볼 때입니다.

이직 준비의 시작은 이력서죠. 이력서는 상대방이 여러분에게 갖는 ‘첫인상’이에요. ‘나에 대한 30초 광고’라고 생각하면 좋습니다.

저는 꼭 당장 회사를 옮기지 않더라도, 6개월에 한 번씩은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기를 권합니다. 내 커리어가 지금 어디까지 와 있나, 내 경력이라면 어떤 회사에서 어필할 수 있을까, 부족한 커리어는 어떤 것인가, 이력서를 쓰다 보면 생각을 정리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6개월’이라는 단서를 단 것은, 시간이 오래 지나면 일의 과정과 결과를 잊어버리기도 하거든요. 보통 반기마다 회사에서 성과 평가 하죠? 그 때 이력서도 같이 업데이트해둔다고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1. 이력서 쓰기 전 명심할 세 가지

(1) 나열 말고, 선별하자

상대방이 여러분의 이력서를 보는 데 걸리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요? 길면 ‘45초’쯤 됩니다. 이력서를 읽는다기보다 스캔하는데요. 회사는 여러분의 이력서를 볼 때 경력/경험이 지원하는 직무와 ‘연관’이 있는지, 이력서에 기록된 책무가 회사가 찾는 책무와 ‘일치’하는지 등을 봅니다.

채용하려는 직책에 필요한 경험이 있는지 Command +F 맥 단축키로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