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인생에는 상수가 필요하다

에디터

이 스토리는 <폴인에세이 : 이야기로 만나는 영감>7화입니다

권성민 PD가 연출하는 <톡이나 할까>는 작사가 김이나와 게스트가 마주 앉아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모바일 콘텐츠입니다. '문자로 하는 토크쇼'라고 소개되곤 하는데요. 권 PD는  '표정이 있는 지면 인터뷰'라고 말합니다.

<톡이나 할까>를 보고 있으면 카톡 대화를 '표정이 있는 지면 인터뷰'로 만들어내는 권 PD의 디테일한 연출력이 돋보여요. 우선 화면구성이 세로입니다. 메시지가 수직으로 쌓이는 카톡의 이미지를 활용한 거죠. 인물은 타이트 원샷으로 보여줍니다. 주고받는 대화가 쌓이는 와중에 시시각각 변하는 등장인물의 표정과 몸짓을 한번에 볼 수 있게 한 것이죠.

등장인물과 장소의 싱크로율도 높아요. 정세랑 작가 편은 소설 '보건교사 안은영' 속 젤리를 연상케 하는 오브제들이 놓인 카페에서 촬영했습니다. 배우 변요한 편에서는 그가 출연한 영화 '자산어보'처럼 흑백으로 연출됐어요. 김이나와 변요한 두 사람이 이야기 나누는 벽면에는 '자산어보'의 배경인 흑백 바다를 띄웠고요. 큰 파도소리와 함께 물결이 벽면 가득 소용돌이 치는 연출에 두 사람 모두 감탄했죠.

권 PD와 만난 자리에서 어떻게 '업계 톱'인 김이나 작사가를 섭외했는지 물었는데요. 콜드 메일이었다고 해요. 지인의 지인을 통한 연락 같은 건 없었다고요. 김이나 작사가는 또한 오롯이 그의 기획안이 좋아서 오케이를 했다는군요. 권 PD는 기획안을 작성하고 미팅을 하기 전 김이나 작사가의 책을 두 권 완독했다고도 해요.

매주 대중 콘텐츠를 만들고 실시간 피드백 받는 것을 업으로 삼은 그에게 '심플'에 대해 묻고 싶었습니다. 바쁜 콘텐츠 생산노동자에게 오히려 '심플'에 관한 에세이를 받으면 더 재미있겠다 싶었던 겁니다. 권 PD는 이에 화답하듯 솔직하고 꾸밈 없는 단어들로 적확한 글을 내어주었습니다. 권 PD의 에세이를 만나보시죠.

권성민 PD ⓒ최지훈 작가

주변에 채식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동물성 식품은 아무것도 먹지 않는 '비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