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간
  • 라이프스타일

주3일만 운영, 오픈하자마자 매진되는 영감의 공간

이 스토리는 <박지호의 '코로나 이후 공간 기획'>1화입니다

3줄 요약

  • 코로나 시대임에도 박지호 대표는 그의 두 번째 기획 공간 '영감의 서재'를 열었습니다. 주 3일만 운영하고 예약이 어려운데도 방문한 고객의 만족도가 높습니다.
  • 취향을 세심하게 반영해 기획한 공간은 물론, 매월 주제에 따라 큐레이션한 콘텐츠를 배치해 지속적으로 방문하게 하는 힘을 더한 게 주효했습니다.
  • 주로 MZ 세대인 개인 고객뿐만 아니라 럭셔리 및 테크 기업에서 팀을 이뤄 방문하는 이 공간은 앞으로 그가 기획할 '좋은 공간'의 테스트베드입니다.

박지호 대표를 처음 본 건 피크닉(piknic)에서 열린 전시 행사에서였습니다. 전시를 기획한 브랜드를 오랜 시간 좋아해왔다는 게 느껴지는 모더레이팅이었죠. 매거진  편집장이었던 그는 몇년 전부터 '박지호의 심야살롱', '심야책방'을 운영하며 감도 높은 공간에서 좋은 콘텐츠와 크리에이터, 브랜드를 밀도 있게 경험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왔습니다.

그러다 2년 전 중림창고에 첫 기획 공간인 '어반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오픈했는데, 바로 코로나가 닥쳤습니다. 이 과정에서 깨달은 점을 바탕으로 박지호 대표는 2021년 5월, 코로나 한복판에서 두번째 공간 '영감의 서재'를 열었고, 연일 매진 사례를 낳고 있습니다.

이번 스토리북은 지난 가을 연재했던 후속 기획으로, 코로나 이후 공간 기획은 어떻게 달라졌는지, 거리두기 속에서도 사람들이 앞다퉈 찾는 공간들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그 첫 편으로 '영감의 서재'를 찾아가 자세한 기획 스토리를 물었습니다.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300여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