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트업
  • 워크

연쇄창업가 핀다 대표, 1700조 시장에서 찾은 기회

이 스토리는 <폴인이 만난 사람>15화입니다

폴인이 만난 핀다 이혜민 대표_일할 맛을 놓치지 않는 사람 

30대에 창업 네 번. 핀테크 기업 '핀다(FINDA)'를 운영하는 이혜민 대표를 소개하는 수식어 중 하나입니다. 창업을 여러 번 했다고 비슷한 분야만 판 것도 아닙니다. 화장품 샘플 구독·유기농 식재료 배송·건강 코칭에 이어 현재 6년 넘게 운영 중인 대출 정보 플랫폼까지, 분야를 넘나들며 회사를 만들었습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창업 이력이 "성장 과정과 연결된다"고 소개합니다. 20대 중반~30대 초반을 거치며 '그때의 내'가 가장 잘 이해하는 아이템을 창업 소재로 택했다고 해요. 그래서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낼 수 있었다고요. 또 결과물이 된 아이디어를 고객이 구매해 경험케 하는 '맛'을 보면, 이 일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이 대표는 어떤 맛에 빠진 거였을까요?

인터뷰·글 : 이건희 에디터

좋은 동료와 세상의 문제를 풀 방법을 고민해 실행에 옮기는 것에서 의미를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그걸 고객이 구매하는 경험을 한번 '맛'보고 나니, 그 맛을 놓치기 어렵더군요.
서울 삼성동 핀다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이혜민 대표의 모습. ⓒ송승훈

스페인어 전공한 직장인, '창업'에 도전한 이유


Q. 처음부터 창업을 하는 사람이 되길 꿈꿨나요?

아뇨. 학생 때는 제가 뭘 좋아하는지 몰랐어요. 남들 만큼 공부하며 평범한 학교생활을 했죠. 막연히 외교관이 될 수 있을까 해 대학도 서어서문학과로 진학했어요. 스페인어를 배운 적도 없으면서요. 대학에 가서도 미래를 고민하다가, 이왕이면 사회 경험을 해보자고 해서 STX지주회사에 입사했죠.

이때부터 변화를 겪었어요. 회사에서 신사업 개발 업무를 맡은 게 계기였죠. 4년 반 동안 사업 아이디어를 다양한 각도로 들여다보고 의사결정을 위한 정보 취합 업무를 할 수 있었어요. 재밌게 일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제가 주인의식을 갖고 일하기 힘들다는 것도 느꼈어요.

Q. 주인의식에 대한 갈증이 창업으로 이어진 건가요?

네, 그리고 회사 안에서 유리천장이 보이기 시작했어요. 2000년대 후반까지도 제가 일한 곳에선 여성 임원이 전무했거든요. 자연스럽게 MBA 진학이나 창업에 대한 생각을 했어요.

결정적인 계기가 하나 더 있었습니다.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알고 지낸 지금의 남편(황희승 잡플래닛 대표)이 대학 졸업도 안 하고 창업에 도전하는 모습을 봤어요.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300여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