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40대 대기업 부장이 창업한 시어스랩의 메타버스 구상은

이 스토리는 <넥스트 AI 유니콘>11화입니다

3줄 요약

  •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 메타버스가 단순 '사업'이 아닌 인터넷·모바일 시대처럼 미래를 일컫는 키워드라고 봅니다. 시어스랩도 이 흐름에 맞춰 메타버스의 어떤 문제를 해결할지 집중하고 있죠.
  • AI·AR·VR·XR은 유용한 기술 도구입니다. 정 대표는 각 산업 전문가의 도메인 지식과 이 기술을 결합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제대로 사업을 할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 정 대표의 다음 목표는 글로벌 진출입니다. 지금의 비전 AI 기반 AR 솔루션을 고도화하며 국내 기술을 지키고, 창업가 후배들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선례를 만들고자 합니다.

사업에서 중요한 건 타이밍입니다. 소비자가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지를 먼저 살펴야 하죠.

스노우·틱톡의 전신 격인 롤리캠을 만들어 성공과 실패를 동시에 맛본 시어스랩의 정진욱 대표가 나눈 깨달음입니다. 성공에도 '타이밍'이 있다는 거죠.

아무리 혁신적인 기술·콘텐츠·서비스라도 시장과 소비자가 그걸 받아들일 수 있는 준비가 되어 있는지 면밀히 살펴야 한다는 겁니다. 먼저 시작한다고 꼭 시장에서 성공하는 게 아닌 거죠. 실제로 롤리캠 출시 이후 그는 AR 기술을 필요로 하는 업체에 맞춰 기술 솔루션을 공급하는 업체로 변화해 생존에 성공했습니다. 정 대표가 이때 겪은 일화는 10화에 담겨있습니다.

정 대표는 모바일 시대 다음은 메타버스 시대가 될 거라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비전 AI 기술을 활용한 대표 AR 기업이 될 준비를 하고 있죠. 그는 시장을 어떻게 전망할까요?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오른쪽)과 폴인 이건희 에디터. 정 대표는 15년간 직장생활을 하다 창업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했다. 그리고 지금 글로벌을 향해 또 다른 도전에 나섰다. ⓒ최지훈

메타버스가 '사업'이 아닌 '키워드'인 이유

Q. AR·VR·XR이 메타버스 시대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메타버스가 화두가 되면서 그런 질문을 많이 받아요. 메타버스는 산업이 아니라 큰 트렌드를 표현하는 키워드라고

폴인 3주년 기념

폴인멤버십
첫 구독 시, 첫 달 무료!

2021.09.13 (월) ~ 2021.09.30 (목)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