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커리어
  • seminar report

불확실성의 시대, 구글이 원하는 인재는

이 스토리는 <5년 뒤, 누가 변화를 이끌 것인가>3화입니다

구글에서는 '보따리상'의 정신으로 지내는 게 좋습니다. 실력 있는 보따리상의 보따리 안에는 '가치'가 담겨 있고, 안주하지 않는 보따리상은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찾습니다.
Editor's Comment

구글에게 묻는다면 5년 뒤 미래도 예측할 수 있을까요? 민혜경 구글코리아 HR 총괄은 말합니다. 구글도 5년 뒤 미래를 알 수 없지만 중요한 건 방향성 같다고. 그 방향성을 찾을 수 있는 구글의 인재는 시대가 원하는 인재상에 가까울 겁니다. 점점 모호해지는 미래에 나침반 역할을 해줄 구글의 방향성에 주목하시기 바랍니다.
(참고기사 : 구글도 5년 뒤는 몰라요. 중요한 건 방향성이죠)

앞선 강의가 너무 좋아서, 이직 관련해서 저도 한번 물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웃음). 안녕하세요, 구글코리아 HR총괄 민혜경입니다. 오늘 어떤 분들이 오실지 궁금했는데 다양한 분들이 오신 것 같네요. 오늘 저는 구글에서 어떤 분들이 어떻게 일하고 있는지를 이야기 드리려고 합니다.

구글은 몇 가지 성공도 했지만 사실 많은 실패를 겪었고, 완벽하지는 않습니다. 지금도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구글은 실리콘밸리에서 태동했고, 구글이 사업을 시작했을 때부터 이미 기술 환경은 빠르게 변하고 있었습니다.

끊임없는 변화, 그리고 빠른 변화에 대응할 뿐 아니라 앞서가는 것은 저희의 체질이 되었어야 했고, 그 덕분에 지금도 많은 변화 앞에서 당황하지 않고 혁신의 길을 찾아갈 수 있는 근육이 조금은 더 생긴 것 같습니다.

강연 중인 민혜경 구글코리아 HR 총괄 [사진 폴인]

AI FOR EVERYONE

검색 회사로 시작한 구글은, 어떻게 하면 많은 이들이 세상의 유익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해 왔습니다. 그다음으론 더 나은 기술을 세상과 나눌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고, 최근에는 AI와 머신러닝* 기술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 머신러닝(mac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