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조직문화

김민석 PD "급변하는 업계에서 변하지 않는 3가지"

이 스토리는 <팀 유퀴즈 : 지금의 유퀴즈를 만든 사람들>8화입니다

3줄 요약

  • 유퀴즈 김민석 메인 PD는 "시간이 많다고 해서 인풋이 채워지는 건 아니다"라고 말합니다. 의무감이 있는 상태에서 동기부여가 돼야 한다는 거죠.
  • 올해 10년 차가 된 김 PD는, 10년 동안 방송업계에서 달라진 점으로 '하나의 프로그램이 갖는 파급력의 분산'을 꼽았습니다.
  • 또, 하나의 콘텐츠가 TV, 유튜브 등 여러 플랫폼에서 조금씩 변주된 모습으로 서로 다른 타깃에게 도달하는 건 2가지 측면에서 유의미한 일이라고 합니다.

1~7화까지 <팀 유퀴즈>라는 제목으로 프로그램 피봇팅 및 제작 과정, 그리고 유퀴즈를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마지막 순서로 이 스토리북의 링커인 김민석 PD와 다시 마주 앉았습니다. 그는 올해 10년 차가 되었는데요. 한 분야에 1만 시간 이상을 투자하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된다는 말이 있죠. 약 1만 시간을 PD로 살아온 그는 PD라는 일을, 나아가 방송업계를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을까요? 그가 그리는 10년 후의 모습은 어떨까요?

지난 10년의 이야기부터 김 PD가 직접 꼽은 '유퀴즈' 레전드 편, 콘텐츠 및 방송업계의 변화와 제작자의 역할까지. 3시간 넘게 이어진 그와의 마지막 인터뷰를 정리했습니다.

인터뷰 : 라일락 객원 에디터

PD로 일하는 10년간 방송 환경의 극적인 변화를 지켜봤어요.
하지만 모든 게 눈코뜰 새 없이 변화하는 와중에도 3가지 가치는 변하지 않더라고요. 
김민석 메인 PD와의 인터뷰는 7월 9일 중앙일보 사옥에서 진행됐다. 그는 킬러 콘텐츠의 조건으로 '진정성'을 꼽았다. ⓒ최지훈

덕업일치 라이프 10년 차에 깨달은 것

Q. 올해로 10년 차 PD가 됐습니다. PD라는 직업은 잘 맞나요?(웃음)

PD가 되기 전엔 시청자로서 예능 프로그램을 좋아했는데요. 시청자로 좋아하는 것과 실제 일을 하는 건 다른 것 같아요. 나영석 선배가 '유퀴즈'에서 이런 이야기를 했어요.

"PD 일을 하게 되면 애초에 '하고 싶었던 일'과 달리 '해야만 하는 일'들로 하루가 꽉 채워져요. 그렇다고 하더라도 실망하지 말고 이겨내야 하죠."

이 이야기가 너무 와 닿았어요. 하고 싶은 일, 보여지는 결과물의 반짝거림에 비해 해야 하는 일들, 보이지 않았던 노력이 굉장히 많았죠. 평소, TV를 보면서 '저런 건 다 누가 하는 거지?' 하고 궁금했던 게 많았는데, 그게 다 제가 해야 하는 거였어요(웃음).

Q. 그런데도 10년 동안 일할 수 있었던 동력이 있다면요?

이거 하나는 확실해요. 현장에서 웃으면서 일할 수 있는 직업이라는 거요. 편집실을 지나다니다 보면 미친 사람처럼 깔깔 웃는 PD들이 많아요. 비록 일과 중 그 웃음의 빈도가 낮더라도, 일하면서 진심으로 웃을 수 있는 순간들이 있다는 게 이 직업의 매력인 것 같아요.

Q. 가장 궁금한 건데요. 숨 가쁘게 돌아가는 일상 속에서 언제, 어떻게 인풋(input)을 채우나요?

프로그램 휴지기에는 인풋을 채울 시간이 충분해요. 영화도 보고, 다른 예능 프로그램도 분석해볼 수 있죠. 그런데 프로그램이 주 단위로 돌아가기 시작하면, 그럴 만한 물리적 여유가 없어져요.

지금은 제가 내는 아웃풋(output)이 곧 인풋이 되는 것 같아요. 

이번

폴인 3주년 기념

폴인멤버십
첫 구독 시, 첫 달 무료!

2021.09.13 (월) ~ 2021.09.30 (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