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테크
  • 스타트업

개발자는 4번째 창업 아이템으로 왜 '잠'을 골랐을까

이 스토리는 <VC가 주목한 헬스케어 스타트업>2화입니다

3줄 요약

    • 사람은 인생의 3분의 1을 잠자는 데 쓰지만 얼마나 '잘' 자고 있을까요? 아이러니하게도 수면 측정을 위한 웨어러블 기기조차 때로는 숙면을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 에이슬립은 잠잘 때 호흡 소리와 움직임만으로 수면 상태를 진단하고 모니터링하는 AI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기기와의 접촉 없이 수면 분석이 가능하다는 특징 덕분에 CES 2022 진출도 일찍이 확정했죠.
  • 슬립테크는 전세계 40조원 시장을 형성하고 있지만 국내는 3조원 정도입니다. 성공 가능성은 있지만 인식 전환이 필요한 상황이죠. 그래서 에이슬립은 B2B 비즈니스를 먼저 뚫으며 인식 변화에 나서고 있습니다.

회사 대표는 3R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에이슬립 이동헌 대표는 첫 만남에서 곧장 '3R'을 이야기하며 인터뷰는 자신의 일이라고 답했습니다. 1인 기업부터 회사 창립 멤버, CTO(최고기술책임자)와 스타트업 대표까지 모두 겪은 그의 말에는 확신이 담겨 있었어요.

28세에 이미 4번의 회사를 거치며 '슬립테크'로 파고든 그의 인사이트도 매력적이었지만, 스타트업 대표가 되기까지 그의 경험과 원칙이 무엇인지도 궁금해졌습니다. 김치원 카카오벤처스 파트너가 주목한 에이슬립의 BM을 확인한 1화에 이어 2화에선 이 대표의 창업기와 CEO로서의 인사이트, 헬스케어에 대한 분석을 물었어요. 

창업 경험을 이야기하는 이동헌 대표. ⓒ최지훈

4번의 도전과 3개의 'R'

Q. 회사 대표라면 해야 한다는 '3R' 뭔가요?

제가 생각하는 대표의 주요 역할은 HR·PR·IR입니다. 이를 부르기 편하게 3R이라고 한 거죠.

먼저 유능한 인재를 모셔오는 HR이 필요하고, 기업의 성장성과 가능성을 대외적으로 보여주는 PR을 잘해야 합니다. 또 인재들이 지닌 잠재력을 토대로 투자자와의 관계를 만들어 자금을 끌어오는 IR을 해야 하죠. 이 세 가지가 가장 중요하다고 봐요.

에이슬립 창업을 예로 들면, 초기에는 자금을 확보하는 일이 가장 어려웠어요. 지금은 확보한 자금을 가지고 인재를 모시는 게 어렵습니다. 제한된 리소스에서 최고의 성과를 뽑아내려니 인재 한 명이 다 중요합니다.

훌륭한 동료를 확보하기 위해 저는 크게 두 가지를 생각합니다. 하나는 '박힌 돌 빼기'에요. 다른 곳에서 일하는 유능한 인재를 데려오는 것이죠. 그래서 직접 링크드인, 리멤버, 지인 소개 등을 통해 인재를 만나고 있어요. 만나면 기업 소개를 제가 직접하며 비전을 공유하고 문제의식에 공감하는지 알아보죠. 또 회사와도 잘 어울리지도 판단합니다*.

*이 대표는 에이슬립의 채용 과정을 카카오벤처스 김기준 부사장이 SNS를 통해 소개해줬다며 참고 링크를 보내왔다.

또 하나는 '들어온 돌이 다시 굴러나가지 않도록 막기'입니다. 유능한 인재를 기업 내부에서 지속적으로 동기를 부여하는 거죠.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기에 가장 치열히

폴인 3주년 기념

폴인멤버십
첫 구독 시, 첫 달 무료!

2021.09.13 (월) ~ 2021.09.30 (목)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