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간
  • 라이프스타일

제주 탑동의 디앤디파트먼트, 어떻게 탄생했을까?

이 스토리는 <뉴 로컬 : 발길 이끈 동네의 비밀>2화입니다

3줄 요약

  • 아라리오 제주는 탑동에 남은 세월의 흔적을 새롭게 발견하고, 그 가치를 지키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어요.
  • 건축가 조 나가사카가 기획한 '아라리오 로드'는 '빼기의 공간'이라는 철학이 잘 담긴 프로젝트입니다. 골목과 동선에 주목하며 '보이지 않는 개발'이 되게끔 만들어졌어요.
  • 도쿄의 브랜드 '디앤디파트먼트'가 제주에 마련한 공간에는 세계 11곳 매장 중 유일하게 숙박을 할 수 있는 '디룸(d room)'이 있어요. 잠깐 머무는 게 아니라 느긋하게 탑동을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죠.


스토리북 뉴 로컬 : 발길 이끈 동네의 비밀>은 심영규 건축PD가 어반플레이, 가이드라이브와 함께 하고 있는 를 폴인이 텍스트 리포트로 만든 것입니다. 제주 탑동 편에 이어 '뉴 로컬' 지역의 이야기가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제주의 낡은 영화관, 어떻게 갤러리가 됐을까?

심영규 : '뉴 로컬'인 제주시 탑동의 매력을 알아보기 위해 제가 찾은 곳은 '아라리오 로드'입니다. '아라리오 제주'라는 곳이 2014년부터 탑동 일대에서 '타운매니지먼트'를 하며 거리를 활성화한 곳인데요. 대표 프로젝트 이름이 '아라리오 로드'입니다. 이를 운영하는 김지완 아라리오 제주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김지완 아라리오 제주 대표. ⓒ아라리오 제주

김지완 : 아리리오 로드를 소개하기 전에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를 먼저 소개하고 싶습니다. '탑동 타운 프로젝트'의 시작을 상징하는 아라리오뮤지엄 3곳 중 하나인데요. 8년 동안 방치된 영화관 건물을 미술관으로 만들었어요. 예술공간 운영을 해본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을 살려보자는 취지였죠.

아라리오뮤지엄 탑동시네마 1층 데스크는 과거 프랜차이즈인 KFC가 있던 곳인데요. 지역을 그저 새로 바꾸는 게 아니라 과거를 유지하면서 옛 추억을 소환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길 바랐어요. 관광객뿐 아니라 탑동에서 나고 자란 분이 오면 즐거웠던 유년 시절을 떠올릴 수 있었으면 했죠.

그래서 기존에 있던 노란색 타일을 철거하지 않고 남겨뒀어요. 과거의 것을 남기고 그 위에 새 것을 덧칠하는 과정에서 '재생'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옛 이름 '탑동시네마'를 그대로 사용한 것도 마찬가지고요.

나머지 공간에선 아라리오가 그간 모은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미술관에서 가장 중요한 주인공은 작품과 이를 경험하는 관객입니다. 공간이 작품과 관객 혹은 관객과 관객이 서로 소통하는 장이 됐으면 했어요. 그래서 인테리어에 힘을 주지 않았습니다. 아직 공사 중인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작품에 집중할 수 있는 의도를 담았죠. 아라리오 로드를 찾아오는 분이라면 여기서부터 여정을 출발하길 추천하고 있습니다.

심영규 : 이어서 주변을 둘러볼게요. 길 건너 'ABC 베이커리'도 탑동 타운 프로젝트의 일부죠.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임OO님 일에 치여 산업의 흐름을 놓칠 때,
저는 망설임 없이 폴인을 찾습니다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