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조직문화

900KM가 말하는 '요즘 것들'이 먹고사는 법

이 스토리는 <회사에서 'B면'도 키웁니다>11화입니다

<회사에서 B면도 키웁니다>의 마지막 인터뷰로 900KM 스튜디오를 운영중인 이혜민과 정현우를 만났습니다. 900KM은 다양한 방식으로 '자기다움'을 펼치며 일하는 방법을 모색중인 밀레니얼을 만나 인터뷰했고 이를 바탕으로 <요즘것들의 사생활: 먹고사니즘>이란 책을 펴내기도 했습니다. 이들이 지난 2년간 만난 밀레니얼 이야기를 들으며 '요즘 것들의 일하는 방식과 일의 의미'는 어떻게 변화하는지 들었습니다.

3줄 요약

  • 900KM는 '살고 싶은 삶'을 프로젝트로 만들어 진행합니다. 삶의 다양한 선택지를 실험하고 탐구하며 하고 싶은 일로 먹고살 수 있는 구조를 꿈꿉니다.
  • '요즘 것들'의 먹고사니즘은 하나로 정의할 수 없습니다. 나다운 일을 찾아, 나답게 자립하며, 나만의 답을 찾아갑니다.
  • 이들에겐 단순히 많은 돈을 버는 것보다 성장할 수 있는 돈을 버는 게 중요합니다. 땅따먹기식 경쟁을 하는 게 아니라, 서로를 레퍼런스 삼아 함께 파이를 키워갑니다.

'요즘 것들'이 버는 '근육질의 돈'

Q. <요즘 것들의 사생활>은 밀레니얼의 다양한 일과 삶의 방식을 다루고 있는데요. 처음에 어떻게 시작됐나요?

이혜민 : 우리보다 먼저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고 싶었어요. 저희가 둘 다 직장인이었다가 회사 밖을 나와 일하기 시작하면서 마주하는 고민이 있었거든요. 우리가 하는 일을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웠어요. 책도 내고 영상도 만들지만 스스로를 출판사나 유튜버라고 부르기엔 부족했어요. 그래서 ‘회사원’이 아닌 N잡, 사이드 프로젝트, 플랫폼 노동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일을 하고 있는 인터뷰이를 만났어요.

새롭게 일하고 나답게 먹고사는 밀레니얼 인터뷰 집 《요즘 것들의 사생활: 먹고사니즘》

Q. 다양한 방식으로 일하는 '요즘 것들'을 만나 보니 어땠나요?

이혜민 : 우선 전부 달라요. 정말 다양한 방식으로 일하고 있구나를 느꼈죠. 꾸준히 해왔던 덕질을 업으로 삼아 먹고사는 분도 있고, 코로나 전부터 해외를 오가며 리모트 워크를 실험 중인 디지털 노마드도 있어요. 친구 열 명이 모여 월급의 10%씩을 모아 바(Bar)를 운영하는 분도 있죠. 이분들을 하나로 정의하긴 어려워요.

물론 여전히 사무실로 출근해 '9 to 6'로 일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 안에서도 자신만의 먹고사니즘을 고민하고, 좀 더 좋아하는 일을 좋아하는 방식으로 풀어내려는 움직임이 많아지고 있어요. 또 돈 자체보다도 일이 내게 주는 의미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분도 많아졌죠.

정현우 : 주체적이라는 것도 공통점이에요. 회사 안이든 밖에든 자신이 주도적으로 키를 잡고 가야 성취감도 느끼고 만족도도 높더라고요. 회사가 아니라 내가 중심인 거죠.

Q. 과거에는 '얼마나 많은 돈을 버는가'가 좀 더 중요했다면, 이젠 '어떤 방식으로 돈을 버는가'도 중요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