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테크
  • 스타트업

4년 만에 매출 50배 증가, 메쉬코리아의 성장 비결은

이 스토리는 <클라우드의 진화>5화입니다

3줄 요약

  • 2013년 창업한 메쉬코리아는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으로 사업을 시작해 풀필먼트까지 다루는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 회사의 사업 모델은 이륜 배달과 물류, 데이터 3가지로 크게 구분됩니다. 배달하고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그 과정에서 나오는 데이터로도 비즈니스를 하죠.
  • 메쉬코리아의 탁정욱 전략총괄은 회사 성장에 있어 클라우드는 불가분의 관계라고 말합니다. 물류 데이터는 속도(Velocity)와 규모(Volume), 다양성(Variety)의 '3V'가 중요하기 때문이죠.


'부릉~'

거리에서 초록색 '부릉' 배달 박스를 보신 적 있나요? 음식점과 배송지를 오가던 오토바이가 물류센터를 드나드는 냉동트럭이 되기까지, 창업 후 10년이 채 안 되는 시간이 걸렸습니다.

메쉬코리아가 배달대행기업에서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하면서 2016년 52억원이던 매출은 2020년 2565억원으로 50배가량 뛰었습니다. 이 성장 과정에서도 어김없이 IT, 그중에서도 클라우드의 역할이 중요했습니다.

물류와 클라우드는 어떻게 시너지 효과를 내며 메쉬코리아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걸까요? 탁정욱 메쉬코리아 전략총괄(CSO)의 설명을 들어봅니다.

서울 강남 메쉬코리아 사무실에서 인터뷰하는 탁정욱 전략총괄. ⓒ최지훈

아마존의 변화처럼, 물류 확장하는 '부릉'

Q. 메쉬코리아는 2013년 배달대행기업으로 시작해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했습니다. 어떤 과정을 거쳐 성장했나요?

사업 초기 배달대행업체는 자기 분야를 중심으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려 노력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B2C 성격이 강하고 외부 노출 빈도도 높죠. 반면 B2B 회사는 대중에게 알려질 기회가 다소 제한적이에요.

메쉬코리아는 처음부터 B2B 고객 비중이 높았습니다. 지금도 전체 고객의 약 70% 정도가 B2B 고객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B2B2C' 고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일반 소비자에게 다가가는 기업들을 저희가 지원하는 거죠. 대표적으로 맥도날드와 버거킹, SPC 등 국내·외 대형 프랜차이즈가 메쉬코리아의 화주사, 즉 고객입니다.

2022년에도 Keep Moving On

1년에 딱 한 번, 한 달만!
역대급 할인 찬스!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