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 비즈니스
  • 스타트업

[13화]COO가 낯선 이로부터 들은 실수, 뭐였을까

이 스토리는 <로켓 패러독스>14화입니다

*본 콘텐츠에 등장하는 인물, 단체는 실제와 관계없음을 알려드립니다.

#1

권성준과 오후 1시에 김포서 만나기로 한 시간까지 3시간30분이 남았다. 출근 정체를 피하기 위해 일찍 출발했지만 도로 상황이 좋지 않았다. 시간은 넉넉했지만, 마음은 여유롭지 않았다.

머릿속에 떠오르는 여러 가정이 있었지만, 약속 장소에 도착해서 정리하고 싶었다. 생각을 비울 겸 음악을 켜기 위해 차의 블루투스를 휴대폰과 연결했다. 음악을 켜려던 찰나, 벨이 울렸다. 이인철 대표다. 마침 버튼 위에 손이 올라가 있어 더 생각할 겨를도 없이 전화를 받고 말았다.

ⓒUnspalsh

"정 이사님! 잘 지냈죠? 오늘 저녁 우리 보기로 한 걸 잊었을까 봐 미리 전화했습니다. 괜히 목소리도 듣고 싶고."

내가 언제 이 대표와 약속을 잡았나? 순간 기억이 나지 않았다.

"대표님, 그럼요. 잠시만요, 제가 바로 전화드릴게요."

전화를 끊고 나는 이 대표와의 카톡을 급히 열었다. 열어 보니 카톡에는 이 대표가 남긴 기록이 있었다. ‘화요일 약속. 저녁 7시’ 이 대표는 예전부터 전화로 이야기한 내용을 간략히 적어 카톡으로 남기곤 했다.

자기는 기억력이 좋지 않아 이렇게 하지 않으면 까먹을 수밖에 없다면서 말이다. 박 대표와 셋이서 만날 때도 종종 함께 들어있는 대화창에 기록을 남기곤 했다. 우리도 그 대화창을 보고 다시 약속을 적었다. 나의 부정확한 기억보다 이인철 대표의 기록이 확실할 것이다. 권성준의 상황에 몰입한 나머지 불과 일주일 전 일을 잊었다. 이 대표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다.

"이 대표님, 죄송합니다. 제가 지금 운전 중이라 경황이 없었어요. 오늘 어디서 뵐까요?"

"괜찮아요, 정 이사님. 그럴 수도 있죠. 운전 중이니 짧게 할게요. 오늘 저녁 셋이서 가끔 가던 종로 껍데기집 어때요? 옛날 생각도 나고요. 시간은 7시로 하고."

"좋죠. 제가 잠시 외근 중이라 다녀온 다음 맞춰 갈게요. 먼저 연락해주셔서 감사해요. 제가 드렸어야 했는데."

"누가 하면 뭐 어때! 이따 봅시다."

"감사합니다. 대표님. 저녁에 뵙겠습니다."

이 대표의 사람 좋은 목소리. 분명 오늘 기분 좋은 일이 있어 보였다. 아니면 오랜만에 얼굴을 볼 기회가 생겨서 그럴 수도 있다. 권성준을 만나러 가는 내내 긴장

2022년에도 Keep Moving On

1년에 딱 한 번, 한 달만!
역대급 할인 찬스!

목차
  1. 1화

    옐로모바일 떠난 최정우, 그가 '소설'로 돌아온 이유

    무료

    스크랩
  2. 2화

    [1화]월요일 아침, 느닷없이 회사에 CFO가 영입됐다

    무료

    스크랩
  3. 3화

    [2화]공동창업자는 왜 말없이 C레벨을 들였을까

    무료

    스크랩
  4. 4화

    [3화]우리는 왜 '스타트업 공동창업자'가 됐나

    무료

    스크랩
  5. 5화

    [4화]이유없는 변화는 없다, CEO가 숨겨둔 진실은

    무료

    스크랩
  6. 6화

    [5화]생존을 건 투자 유치, 창업가는 어떻게 돌파했나

  7. 7화

    [6화]스타트업 창업가가 갖춰야 할 유일한 전문 분야는

  8. 8화

    [7화]위기에 빠진 COO, VC 만나 털어놓은 불안은

  9. 9화

    [8화]진실의 조각 찾아나선 COO, 그가 잡은 힌트는

  10. 10화

    [9화]아이디어와 구상이 돈과 함께 탔을 때 남는 것

  11. 11화

    [10화]낙하산 CFO의 출근, 그가 먼저 요구한 것

  12. 12화

    [11화]CEO를 둘러싼 시장의 소문, 그 진실은?

  13. 13화

    [12화]낯선 이의 전화는 우연일까, 기회일까

  14. 14화

    [13화]COO가 낯선 이로부터 들은 실수, 뭐였을까

    현재글
  15. 15화

    [14화]어제의 투자자가 오늘의 적이 된다면

  16. 16화

    [15화]스타트업 COO가 혼란을 겪은 뒤 한 행동

  17. 17화

    [16화]위기인 회사를 위해 내렸던 CEO의 '오판'

  18. 18화

    [17화]스타트업에서 일하면서 '두려움'이 사라졌다

  19. 19화

    [18화]끝없는 협상, 출구 없는 전략을 짠다는 건

    공개예정

    스크랩
  20. 20화

    [19화]스타트업 C레벨이 복수를 할 때 고려하는 것

    공개예정

    스크랩
  21. 21화

    [20화]'매각 판'이 깔리자 엔젤투자자가 벌인 행동

    공개예정

    스크랩
  22. 22화

    [21화]예측 불가의 스타트업이 바꾼 C레벨의 삶

    공개예정

    스크랩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