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커리어

쇼트트랙→디자이너, 커리어 개척자 박승희의 넥스트 스텝

에디터

이 스토리는 <피크 메이커>1화입니다

자기만의 '정점'을 끊임없이 만드는 사람은 어떻게 일할까요? 어느 한 분야의 최고가 된 것에 멈추지 않고, 정점을 계속 찍어 나가는 '피크 메이커(Peak Maker)'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합니다.

시리즈의 첫 주자는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활약하며 올림픽 메달까지 쥐었던 박승희 멜로페 대표입니다. 지금은 한 디자인 브랜드의 대표로 일하며, 예능 속 축구 선수로까지 도전하고 있죠. 자기 정점을 계속해서 열어가는 그는 어떻게 일하고 있을까요?

인터뷰·정리 이건희 에디터

서울 후암동 멜로페 매장 앞에 선 박승희 대표. ⓒ중앙일보 우상조 기자
저도 새로운 도전을 할 때 겁이 먼저 나요. 하지만 일하는 사람으로서 '할 수 있는 걸 도전해 뿌듯함을 얻는 것'이 꼭 필요하다 생각해 계속 도전합니다.

18개월 차 대표, 박승희가 사업하며 깨달은 것

Q. 가방 디자이너이자 브랜드 '멜로페' 대표로 일한 지 1년 반이 넘었습니다. 성과는 어떤가요.

어려움만 가득합니다. 사업이 정말 쉽지 않아요. 아직 배울 게 많고, 감당할 것도 많죠. 18개월 정도 회사를 운영했지만, 규모는 여전히 작습니다. 사무실 월세와 한 명인 직원 월급을 걱정할 때가 적잖죠.

지금은 브랜드가 다음 단계로 올라가야 한다는 고민을 하고 있어요. 어떤 것이든 실력이 어느 순간 한 단계 올라서는 것처럼, 브랜드도 도약해야 할 시점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그동안 별다른 마케팅은 하지 않고,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에만 집중했어요. 하지만 이제는 홍보·마케팅에 대해 고민하기 시작했죠.

물론 최근에는 베이징 동계 올림픽과 방송 출연 등으로 바빠져서 브랜드에만 오롯이 집중하는 시간이 줄었어요. 대신 그 짧은 시간을 잘 활용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Q. 대중에 잘 알려진 입장에서 신규 비즈니스를 한다는 게 힘들지는 않았나요?

네, 지금 제가 하는 일이 제조업이잖아요. 가방을 만드는 거니까요. 생산된 걸 가져오는 게 아니고 처음부터 물건을 만드는 입장이었죠. 게다가 쇼트트랙 선수로 유명해져서 시작한 브랜드다 보니 쉽지 않았어요. 제가 아무리 신경 쓴다고 해도 모두를 만족하게 할 수는 없겠다 싶었죠.

처음에는 겁이 났어요. '제품에 대한 불만을 들으면 어떡하나…' 와 같은 걱정을 많이 했죠. 하지만 사업을 하면서 생각을 많이 바꾸고 있어요.

제가 자부심을 느낄 제품을 만들면, 그 뒤에 따라오는 일은 더 똑똑히 대처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쉽지 않지만 갈수록 좋은 재료와 제품을 만드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해요. 다만 이제 '잘 파는' 홍보와 마케팅 역시 필요하다 싶어요. 마케팅을 전혀 안 하면 고객 유입 측면에서 한계가 보이더라고요.

하지만 마케팅 도전 역시 '선택'할 문제라 생각해요. 사업하면서 계속 확인하는 건 두 가지 방향이 있다면, 두 선택 모두 장단점이 있다는 거예요. 결국 제 선택이라는 거죠. 그 선택을 어떻게 잘할지 늘 고민하죠. 정답이 없는 거니까요.

박승희 대표가 운영하는 멜로페 제품(가방) 이미지. ⓒ멜로페 홈페이지 캡처

Q. 운동선수로서 최고가 됐는데, 왜 디자인과 패션을 선택했나요.

어렸을 때부터 디자이너가 꿈이었어요. 특별한 계기가 있진 않았고, 성향이었다고 생각해요. 저는 삼남매 중 둘째인데, 제가 유독 언니와 남동생과 다르게 다른 분야에 관심을 가졌어요. 학교 다닐 때도 좋아하는 과목이 미술이나 음악 쪽이었습니다. 꿈을 써도 플로리스트, 푸드스타일리스트 이런 것들을 써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