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치과의사→ 창업가 닥터노아 박근우 대표 인터뷰

이 스토리는 <환경문제 해결하는 '힙한' 브랜드>4화입니다

3줄 요약

  • 박근우 닥터노아 대표는 치과의사 출신의 창업가입니다. 우연히 떠난 해외봉사 활동이 커리어를 바꾼 계기였죠.
  • 지속가능한 구호활동을 고민하다가 한 논문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대나무를 소득 자원으로 바꿀 수 있다면 16만3000명이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내용이었죠.
  • 대나무로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상품, 치과의사인 박 대표가 떠올린 건 '칫솔'이었습니다.

대나무가 하루 최대 1m씩 자란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박근우 닥터노아 대표는 오지에 해외봉사를 갔다가 그곳에서 쑥쑥 자라는 대나무를 주민들의 소득원으로 만들어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그래서 탄생한 제품이 '대나무 칫솔'이죠.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 치과의사가 된 박 대표가 어떻게 대나무 칫솔을 연간 100만 개씩 파는 스타트업을 창업할 수 있었을까요? 그의 생생한 경험담을 들어봤습니다.

우연히 떠난 봉사활동, 인생의 커리어를 바꾸다

Q. 치과의사를 하다가 창업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치과의사 일을 조금 쉬고 있을 때, 우연히 스리랑카로 구호 활동을 2주 정도 떠나게 됐어요. 마침 시간이 있으니까, 관광 겸해서 가벼운 마음으로 떠났는데 가서 생각지도 못한 경험을 하게 됐어요. 이후 여러 나라에서 구호활동을 다니며 생각이 많아졌죠.

단기 의료봉사나 현지 구호활동을 하다 보니까 봉사활동이 저 사람들의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주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좋은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했죠. 그러다 '그라민 뱅크*'라는 회사를 알게 됐어요. 방글라데시에 있는 소액대출 회사인데, 신용이 없는 가장 빈곤한 사람들(women, illiterate, and unemployed people)에게 낮은 금리로 대출을 제공해주는 곳이에요.

서울 구로구 닥터노아 사무실 인근에서 인터뷰 중인 박근우 대표 ⓒ최지훈

기존 제도권에서 돈을 빌릴 수 없는 사람들에게 담보도 없이 대출해주었죠. 처음에 많은 사람의 비웃음을 받았어요. 그런데 이후 대출 상환율이 99.6%에 이르렀고(2017년 기준), 대출받은 사람 가운데 58%가 빈곤에서 탈출했어요. 이 회사는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평화상을 받았죠.

*그라민 뱅크 - 1976년 설립된 은행으로 현재 2,600개 지점이 있고, 900만 명이 넘게 대출을 이용했다.

너무 멋있더라고요. 구호활동이 아니라 기업 단위로 접근하는 게 좀 더 지속가능한 솔루션이 될 것 같았어요. 지역 자원을 활용해 소득자원을 만들어준다면, 그들도 자녀를 노동현장 대신 학교에 보낼 것이고 그럼 좀 더 의미 있는 변화가 생기지 않을까? 생각했죠.

Q. 창업 아이템으로 대나무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어떤 아이템을 할까 고민하던 차에 월드비전 ADP(Area Development Program) 프로그램으로 에티오피아에 방문하게 됐어요. 그곳에 굉장히 넓은 대나무밭이 있었는데, 그때 제가 의료봉사를 다녀온 오지 마을에 대나무밭이 많았다는 것이 떠올랐어요. 그래서 자료 조사를 시작했죠. 아니나 다를까, 대나무가 자라는 지역과 빈곤 벨트가 거의 일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어요. 대나무가 자라는 곳은 어김없이 빈곤한 지역이 많았죠.

그러다 대나무 생산지의 빈곤 문제를 다룬 논문을 하나 읽게 되었어요. 이 논문(Prosperity Initiative)에 따르면 베트남 탕호아성 북서부 지역에 베트남 최대 대나무 생산지가 있는데, 이곳 월평균 가족소득이 68달러(약 8만2800원)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매우 빈곤한 곳이라고 해요. 그래서 빈곤으로 인한 모든 폭력적 경험을 지역주민들이 겪고 있죠.

그런데 누군가 이 지역의 대나무를(중국 대나무 가격의 80% 수준으로) 수매해서 소득자원으로 만들어 준다면, 16만3000명이 빈곤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거예요. 그걸 보니까 가슴이 두근거리더라고요. 

내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그러니까 16만3000명을 빈곤 탈출시킬 수 있다면, 내 인생을 모두 걸어도 좋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던 것 같아요. 그래서 사업을 시작하게 됐어요.

대나무를 소득 자원으로 바꾸려면 이걸로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을 개발해야 하는데, 그게 뭘까를 고민했어요. 구글에 검색해 보다가 대나무 칫솔이 떠올랐고, 치과 의사니까 칫솔은 잘 만들 수 있겠다 싶었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아무 상관은 없습니다. (웃음) 그땐 사업을 잘 몰랐고, 그래서 용감했던 것 같아요.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