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워크

MZ 어른이 사로잡은 딩동댕 대학교 제작 비하인드

이 스토리는 <요즘 브랜드 된 올드 브랜드>3화입니다

3줄 요약

  • 딩동댕 대학교는 펭수 신드롬 이후 EBS의 젊은 제작진을 주축으로 탄생한 성인 타깃의 디지털 웹 예능 콘텐츠입니다.
  • 교양에 가까웠던 콘셉트를 예능으로 전환하면서 더 뚜렷한 정체성을 갖고 '찐' 공감을 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 보수적 이미지로 알려진 EBS에서 어떻게 '캐릭터 토크쇼'라는 새로운 장르가 탄생할 수 있었을까요? 박재영 PD는 '선을 지키는 것'에서 힌트를 얻는다고 설명합니다.

EBS라는 틀이 한계가 될 때도 있지만, 오히려 선을 지켰기 때문에 더 좋아해 주시는 분들도 있어요. 그 지점에서 캐릭터 토크쇼라는 전에 없던 포맷이 나오기도 한 것처럼요.

'펭수'에 이어, EBS에서 어른이를 대상으로 기획한 웹콘텐츠 '딩동댕대학교'의 제작팀을 만났습니다. MZ 어른이를 대상으로 궁금한 주제를 던지고 있죠. 

'딩동댕유치원'의 포맷에서 출발했지만, "친구와 무조건 사이좋게 지내요"가 아닌 "나를 힘들게 하는 관계와는 멀어져도 괜찮아요"라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평생교육이라는 EBS의 '선'을 지키면서도, 요즘 MZ세대가 열광하는 콘텐츠를 만든 비하인드를 들었습니다.


좌측부터 안미라 PD, 황세연PD, 이슬예나PD, 박재영PD, 안혜진 작가. ⓒ최지훈

펭수 신드롬 이후 '딩대' 탄생기

박재영 : 저희 대부분 '자이언트 펭TV(이하 펭TV)' 소속이에요. 펭수 신드롬 이후 EBS 내부에서 2030 타깃의 IP를 개발해야 한다는 미션이 있었어요. 처음 이슬예나 PD가 제안한 3가지 기획안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어른이'를 위한 딩동댕 유치원을 맡아 개발했어요.

타깃 연령층에 맞게 콘셉트를 유치원이 아닌 대학교로 바꾸면서 '딩동댕대학교(이하 딩대)'가 탄생했습니다. 처음부터 펭TV와는 다른 방향으로 가고 싶었어요. 펭TV가 펭수와 펭클럽* 위주의 관계성이 두드러지는 채널이라면, 딩대는 누구나 구독만 하면 딩대생이 되어서 서로 소통하는 '커뮤니티'의 성격이 강하죠. 기회가 된다면 개강총회를 열거나 구독자끼리 동아리를 만들어서 활동하는 등 오프라인 이벤트도 활성화하고 싶어요. 서울대학교와 '딩서전'도 열고요.

*'펭수'와 '팬클럽'을 합친 말. 유튜브 '자이언트 펭TV' 구독자와 팬을 일컫는다.
박재영 PD는 "딩동댕 대학교를 통해 추억 속으로 사라진 퍼펫쇼를 부활시키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지훈

포맷에 대한 고민도 많았어요. 고민상담, 꽁트 등 여러 후보가 있었지만 무엇보다 펭수처럼 EBS 고유의 IP를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했죠. 동시에 추억 속으로 사라진 퍼펫쇼를 부활시키고 싶다는 바람도 컸어요. 저는 뚝딱이를 보고 자란 90년대생이거든요. 오히려 요즘 아이들은 인형극을 유치하다고 할지 몰라도, 같은 2030 세대라면 공감하지 않을까 했죠.

'대학교'라는 콘셉트 아래 탄생한 코끼리 교수님 '낄희'와 대학원생 부엉이 '붱철' 캐릭터. Ⓒ딩동댕대학교

다음으로 캐릭터를 고민했죠. 특히 대학교에서 교수와 대학원생만큼 재밌는 관계성이 없더라고요. 이 부분을 살려보려고 했어요. '낄희'는 따뜻하고 귀여운 데다 귀가 커서 언제나 잘 들어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