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커리어

건축→씨티뱅크→블록체인, '경험'으로 쌓은 커리어

이 스토리는 <글로벌 여성 리더의 일과 삶>3화입니다

3줄 요약

  • 20년 차 금융전문가 안태현님은 씨티뱅크 아태 부사장으로 커리어 정점을 찍던 중, 50대에 블록체인 컨설팅 스타트업을 창업했습니다.
  • '엄마'와 '여성'이라는 단어를 지우고 독하게 일에 몰입했던 시기, 오히려 미래에 대한 고민이 가장 컸다고 합니다. 사회적 시선보다 경험을 따른 게 커리어 전환의 계기가 됐죠.
  • 일부러 '낯선 환경'에 자신을 던지라고 조언합니다. 시선을 바꾸면, 세상이 바뀐다고요.

30대는 단거리 달리기인 줄 알았는데, 40대에 보니 인생은 속도 조절이 중요한 마라톤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50대에 들어서니, 인생은 이기고 지는 게 중요한 마라톤이 아니라 여정(Journey)이더라고요.

싱가포르에서 스타트업 컨설팅 회사 젠가케이·로드스타트를 설립한 안태현 링커. ⓒ안태현

씨티뱅크 부사장에서 블록체인 스타트업 창업까지

Q. 건축으로 커리어를 시작했다고요.

대학에서 건축을 전공했어요. 졸업하고 건축설계사무소에 취업했죠. 그런데 1997년 금융위기가 왔고 자연스레 진로를 고민하게 됐어요. 그때 주목한 게 당시 떠오르던 온라인 비즈니스였어요. 건축은 땅에 귀속되지만, 온라인 공간은 그렇지 않으니 새로운 가능성이 있을 것 같았거든요.

고민 끝에 온라인 공간을 기반으로 한 B2B 플랫폼을 창업했어요. 90년대 후반이었으니 무척 일렀죠. 기업의 CI와 이미지에 맞는 프리미엄 굿즈를 디자인하고 동남아, 중국 등 회사에 발주할 수 있는 플랫폼이었죠. 하지만 배경지식도, 경험도 적어서 어려움이 많았어요. 결국 3년 만에 사업을 접었어요. 잘 알지 못하는 시장을, 적절하지 못한 타이밍에 뛰어들었단 결론을 내렸어요.

당시 회계도, 재무도 모르는 상태로 사업을 하는 데 어려움이 많았어요. 20여명의 직원과 소통하기도 쉽지 않았죠. 경영 공부를 조금 더 해야겠다 결심하고 와튼스쿨 MBA에 갔어요. 와튼스쿨은 졸업 후 금융권으로 진출하는 케이스가 많았고, 저도 자연스레 금융 분야로 방향을 정했죠. 씨티은행에 입사해 7년간 한국에서 파생상품 펀드를 담당했고, 이후 7년은 싱가포르 씨티은행의 아시아·라틴 지역 투자전략팀의 선임부사장으로 일했어요.

Q. 임원이 되어보니 시야가 좀 달라졌나요?

업무의 많은 부분이 16개 나라의 리서치팀 헤드와 소통하는 일이었어요. 한국에서 일할 때만 해도 아태 본부는 까다로운 존재라고 생각했어요. 대부분의 주요한 전략이나 결정은 아태 본부 오피스에서 하고, 거기 소속된 국가는 따라야 하는 경우가 많았거든요. 아태 본부 헤드들이 현지 사정을 모른다고 비판도 많이 했었죠.

그런데 제가 그 입장이 돼보니 일단 나라마다 참 다르더라고요. 직원들의 업무 성향도 다르고, 투자자들의 투자 행태나 투자 포트폴리오들도 상이하다 보니 모두를 동시에 만족하게 만들기 쉽지 않았어요. 가급적으로 각 나라의 의견들을 반영하고, 최대한 지원하려고 노력했어요.

임원이 되어서 시야가 바뀌었다기보다는 '입장'이 바뀌어서 더 많이 배우게 된 것 같아요. 다양성에 대해 체화하는 시간이었죠. 그래서 저는 '역지사지(Put yourself in other people's shoes)'란 단어를 좋아해요. 무조건 비판만 하면 안 된다는 걸 깨달았죠.

Q. 그런데 갑자기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분야 컨설팅 회사를 창업했습니다. 계기가 있었나요?

씨티뱅크에 있던 마지막 1~2년에 무척 고민이 컸어요. 금융 산업은 다른 IT 분야보다 발전 속도가 느려요. 그러다 보니 이 업계에서 얼마나 더 오래 일할 수 있을까 근본적인 질문이 들더라고요. 하지만 마지막까지 고민을 거듭했어요.

그간 일하는 여성으로 무척 힘들게 커리어를 쌓아왔어요. 제 자리와 커리어가 누군가의 드림 잡(Dream job)이 될 수 있잖아요. 여성 후배들에게 의도치 않게 피해를 주는 건 아닐까 싶었죠.

한편으론 만약 퇴사를 한다면 이후 커리어로 어떤 길이 좋을까 고민했어요. 힘들었던 창업가 시절이 생각나더라고요.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멘토나 액셀러레이터가 있었다면 좋았을 텐데 싶었죠. 그렇게 스타트업 컨설팅을 구상하게 됐어요.

Q. 지금의 '젠가케이'인가요?

맞아요. 싱가포르 블록체인 업계에 진출하고 싶어하는 후배들이 제게 이것저것 많이 물었어요. 회사 설립은 어떻게 하는지, 회계나 세무 신고는 어떻게 하는지, 규제는 어떻게 되는지 등을요.

후배들을 도와주는 과정에서 여러 컨설팅 회사들을 만났고, 그중 하나가 '젠가(Jenga)'였어요. 블록체인 쪽에서 가장 많은 경험을 가진 회사였죠. 협업하는 과정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1,400여 개 스토리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