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검색
공유

공유할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

도시와 일하는 공간 1. 미래의 일, 미래의 도시 

유엔 해비태트(Habitat: UN Human Settlements Programme 인간주거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도시인구는 계속 증가해서 2030년에는 전체 인구의 60%, 2050년에는 66%가 도심 및 도시권에 거주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한국은 어떨까. 우리나라 도시정책에 대한 최초의 보고서인 ‘OECD 한국도시정책보고서’가 지적한  한국의 도시화 비율은 85.4%. OECD 34개 회원국 평균 47.1%의 두 배에 가까운 수치다. 일본(76%), 미국(84%)보다도 높다. 

사람이 도시로 몰리는 이유는 명확하다. 일을 하기 위해서다. 일을 통해 꿈을 이루거나, 성공하고 싶어서다. 하지만 언제부터인가 도시는 성장을 멈췄고, 일자리는 줄어들고 있다. 게다가 매일 성실하게 일해도 생활수준은 쉽게 나아지지 않는다. 급변하는 기술과 사회를 따라잡아야 미래에 살아남을 수 있다고 하지만, 막상 현실의 삶에는 ‘미래’를 준비할 여력이 없다. 당장 먹고 사는 일이 더 급급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지금의 도시를 벗어나지 못하고 버둥대며 살고 있다. 딱히 대안이 되는 도시가 없다. 유난히 고된 하루를 보낸 날에는 ‘제주도에 내려가면 어떨까’, ‘강원도 양양에서의 삶은 어떨까’ 잠시 고민해보지만, 낯선 지역에서도 일하고 먹고 살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어 결국 고민은 상상으로 끝난다.

필드트립에서 현장을 둘러본 장영화 오이씨랩 대표는 ‘일하는 방식’을 화두로 꺼냈다. 좀 더 나은 도시에서, 그리고 일하기 좋은 공간에서 더 나은 삶의 가치를 꿈꾸는 모든 도시인의 고민이다.  미래도시 라운드테이블 2부의 주제는 ‘도시의 일하는 공간’이다. 미래도시에서 우리는 어떤 공간에서 어떻게 일하며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을까. 

9.6NEW
fol:in × 솔라시도 : 미래 도시를 그리다.
하진우 음성원 장영화
하진우 외 8명
‘fol:in × 솔라시도 : 미래 도시를 그리다.’를 구매하시면 열람 가능한 스토리 입니다.
fol:in × 솔라시도 : 미래 도시를 그리다.

Recommend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