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검색
공유

공유할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

꿈을 현실로 만들고 꿈같은 현실을 즐기고 다시 내가 위치에 돌아가지만 길을 정해져 있지 않았다. 내가 즐길 수 있다면 나의 행동에 책임을 다할 수 있다면 그 길이 내 길이 맞는 것 같다. 
 


 

6화 One way, My way

16년 샌프란시스코에서 6일 일정은 매일매일이 강행군이었다. 각종 전시관과 메이커페어를 구경하기 위해 정말 많이 걸어 다녔다. 숙소에 돌아오면 꾸벅꾸벅 졸면서 찍은 사진과 영상을 외장 하드에 백업시켰다. 사진과 영상은 후원자님들을 위한 소중한 자료였기 때문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원본, 컴퓨터, 외장 하드에 삼중으로 관리했다. 그리고 침대에 쓰러져 자다 마치 기적처럼 아침에 다시 눈을 뜨고 걸어 다녔다.  

숙소를 나서면서부터 오늘이 미국에서 마지막 날이구나 하며 많은 생각이 밀려왔다. 16년 2월에 무턱대고 구매한 비행기 표,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으로 도전한 크라우드펀딩, 혼자 방문한 미국이라는 큰 나라, 메이커페어를 직접 관람하며 얻는 경험과 지식, 한국으로 무사 귀환, 후원자님을 위한 리워드 준비, 그리고 가장 큰 내 인생에 대한 생각. 그렇게 미국에서 마지막 일정 이동하는 길에 눈에 들어온 표지판이었다.  One way.  꿈을 현실로 만들고 꿈같은 현실을 즐기고 다시 나의 위치로 돌아가지만 길은 정해져 있지 않았다. 내가 즐길 수 있다면 나의 행동에 책임을 다할 수 있다면 그 길이 내 길이 맞는 것 같다. 

펀딩은 약속, 리워드 시작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다녀온 여행이었기에 후원자에게 리워드 약속을 지켜야 했다. 금액은 많지 않지만 그래도 선뜻 후원금을 주신 분들에게 감사했고, 신뢰를 저버리고 싶지 않았다. 한국에 돌아오니 정리할 일이 태산 같았다. 미국에는 일주일 다녀왔지만 새로운 정보는 그 몇 배에 달했고 짐은 캐리어 안에 그대로 두고 사진과 영상들을 먼저 정리했다. 몸도 천근만근이었다. 

하지만, 생생함을 바로 전달하고 싶었다. 그래서 5월25일 입국해, 19일 미국 메이커페어를 다녀온 이야기로 인터넷 생방송을 하기 시작했다. 

완결
Making My Job 밀레니얼의 일 찾기
전다은
전다은
‘Making My Job 밀레니얼의 일 찾기’를 구매하시면 열람 가능한 스토리 입니다.
Making My Job 밀레니얼의 일 찾기

Recommend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