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폴인 fol:in - 내일의 변화를 읽는 시간

검색
공유

공유할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

<뉴닉(1) : 낡은 경험을 괜찮은 경험으로 리브랜딩하다>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현대미술을 전공하고 디자인 에이전시에서 폭스바겐, 재규어, 입큰(IPKN) 등 자동차, 화장품 분야의 그래픽 디자인을 맡아왔다. 다양한 작업을 하기 위해 퇴사한 뒤 프리랜서 디자이너로 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작업을 하다가 2018년 말 뉴닉(NEWNEEK)에 합류해 뉴닉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만들고 있다. 

 



 

아무도 한국 언론사의 굿즈를 사지 않는 이유

 

이 미디어를 내가 구독하고 있다는 걸 티내고 싶고,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다면 정말 사랑받는 미디어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_양수현 뉴닉 디자이너

안녕하세요. 저는 뉴닉에서 브랜드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는 양수현이라고 합니다. 앞서 김소연 대표가 서비스 측면에서 뉴닉을 설명해 주셨다면 저는 디자이너로서, 함께 브랜드를 만들어 간 입장으로 마주했던 한국 미디어 시장의 문제점 그리고 뉴닉이 발견한 해결책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왜 우리나라 언론사는 굿즈가 없을까요? 이 질문이 처음 떠오른 건 작년에 제가 뉴욕에 여행을 갔을 때였습니다. 여행자로서 힙한 곳들을 찾아다녔어요. 힙한 카페를 가고 갤러리에 다녔어요. 그런 곳에서 마주친 힙한 언니, 오빠들이 뉴요커란 미디어에서 판매하는 에코백을 정말 많이 메고 있더라고요. 
 
미디어에서 만든 굿즈를 닳고 닳을 때까지 사용하는 게 정말 신기했어요. 뉴욕타임스 홈페이지에 가면 굿즈를 파는 스토가 있습니다. 맨투맨 티셔츠, 비니, 캡 모자, 텀블러 정말 많은 굿즈를 만들어 판매하고 심지어 아기들 내복도 팔고 있습니다. 
 
가격은 39달러 정도고 홈페이지에 멋진 모델이 굿즈를 착용한 사진도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조선일보 같은 기성 언론사는 굿즈를 파는 대신 구독을 하는 사람들에게 선물을 줍니다. 홈페이지에 가면 구독 선물을 보실 수 있는데요. 선풍기, 드라이기, 청소기 같이 생활에 밀접한 사은품을 주고 있어요. (웃음) 
 
만약 조선일보에서 조선일보라고 쓴 맨투맨 티셔츠랑 캡 모자, 중앙일보라고 쓴 핸드폰 케이스, 한겨레라고 쓴 에코백을 판매한다면 어떨까요? 저는 사지 않을 것 같아요. 만약 선물을 받는다면 내복으로는 잘 입을 수도 있겠다 싶더라고요. 

9.1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Be my B
Be my B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를 구매하시면 열람 가능한 스토리 입니다.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

Recommended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