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공간

성수연방에선 서점, 만두집, 샐러드가게가 공존한다

이 스토리는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4화입니다

우리의 역할은 진정성 있는 스몰브랜드가 크게 도약할 수 있도록 징검다리가 되어주는 것입니다._손창현 OTD 코퍼레이션 대표

전국 4,000여 개 동네 빵집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방법

원래 성수연방이 들어선 자리에 OTD의 사옥을 지으려고 했어요. 근데 그 건물을 딱 보는 순간 너무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거예요. 우리가 이곳을 사옥으로 쓰면 우리끼린 정말 좋겠지만 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게 하는 게 우리의 미션이 아닐까? 하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서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제가 마켓컬리의 김슬아 대표하고 굉장히 많이 교류를 할 때였어요. 초기에 마켓컬리가 성공한 이유는 샛별 배송이 아니라 마켓컬리가 제공한 ‘리팩킹(Repacking)’ 서비스 때문이었습니다.

기존의 할인점이나 마트에서 볼 수 없는 독특한 브랜드의 식품을 한 번에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인 것입니다. 배민 라이더스가 맛집의 음식을 하나씩 배달해 준다면 마켓컬리는 여러 맛집의 음식을 하나로 패키징 해서 배달해준다는 것인데요. 이건 이커머스와 물류 모두의 관점에서 큰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진화한 거죠. IT라는 기술을 통해 효율적인 시스템을 구축한 것입니다. 안타깝게 이 방식은 정부 규제에 걸려서 어려움을 겪었어요. 마켓컬리가 제품을 다시 리팩킹 하는 것을 ‘제조'라고 해석한 것입니다. 그래서 일부 브랜드의 제품을 판매할 수 없게 된 것이죠.

거기서 비롯된 콘셉이 ‘성수연방' 프로젝트였습니다. 다음 달에 저희가 ‘그랜드 비(Grand.B)'라는 브랜드를 론칭합니다. 플랫폼 개념의 베이커리 공장인데요. 10여 개 정도의 소규모 빵 브랜드를 모아 이마트에 빵집을 론칭하는 것입니다. 이제 소비자가 사 먹고 싶은 건 프랜차이즈 베이커리의 빵이 아니라 10평 미만 규모의 개인 브랜드의 빵입니다. 근데 이분들이 빵을 대량으로 생산하긴 어려워요. 공장이 돌아가려면 어느 정도 볼륨이 필요한데 소규모 기업들은 규모가 안 되거든요. 저희가 그 브랜드를 모아서 최소한의 규모를 만들어드리는 역할을 한 것입니다.

이건 전국에 있는 4,000여 개의 동네 빵집이 이마트 유통망과 연결되는 거대한 생태계를 만드는 프로젝트입니다. 띵굴 역시 비슷한 관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단순히 ‘띵굴 마님'의 취향을 체험하기 위해 오는 곳이 아니라 괜찮은 스몰브랜드가 모이는 곳이라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띵굴 스토어가 롯데월드 몰에 오픈을 했어요. 자리가 굉장히 안 좋기도 했고 제일모직에서 들여온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도 입점을 했어요. 근데 저희가 2.5배 더 많은 매출을 냈어요. 스몰브랜드의 합이 대기업에서 들여온 브랜드 파워를 넘어선 거죠.

성수연방에도 스몰브랜드가 더 많은 물건을 생산할 수 있게 돕는 공유 공장을 만들었습니다. 스몰브랜드 하나였다면 불가능했겠지만 여러 개의 스몰브랜드가 힘을 모으면서 가능해진 일입니다. 우리는 진정성 있는 프로덕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10/21(수) ~ 23일(금) 오늘 폴인멤버십 가입하시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드립니다!

  • 스타벅스 기프티콘 100% 지급
목차
  1. 0화

    요즘 브랜드는 브랜딩도 달라야 한다

    무료

    스크랩
  2. 1화

    "인스타를 어떻게 그렇게 잘하세요?" 8만 팔로워 모은 '몬타나 최'의 대답

  3. 2화

    프레임몬타나가 연예인 협찬보다 중요시하는 한 가지

  4. 3화

    성수동 힙스터들 모인다는 '이곳', 원래는 신발공장이었다고?

  5. 4화

    성수연방에선 서점, 만두집, 샐러드가게가 공존한다

    현재글
  6. 5화

    신문 안 보는 MZ세대, 뉴스레터 '뉴닉'에는 열광하는 이유

  7. 6화

    뉴스 읽어주는 고슴도치 '고슴이'는 어떻게 태어났나?

  8. 7화

    60년 된 자동차 브랜드 미니는 여전히 '트렌디'하다

  9. 8화

    자동차 회사가 밀라노, 뉴욕, 상하이에 건물을 지은 이유

  10. 9화

    28살 창업가, 사업 접고 실리콘밸리로 간 까닭은?

  11. 10화

    1인 크리에이터 '태용'은 어떻게 브랜드가 되었을까?

  12. 11화

    "무엇을 줄 것인가?" 앱을 브랜딩 할 때 가장 중요한 질문

  13. 12화

    모바일 서비스 '직방', 왜 잡지까지 만드나?

  14. 13화

    40살 넘은 바나나우유가 밀레니얼과 친해지는 법

  15. 14화

    백종원은 왜 바나나우유로 푸딩 만들었나?

  16. 15화

    독서 앱 밀리의서재가 공략한 국내 독서 인구의 2가지 특징

  17. 16화

    "라면 먹고 갈래, 밀리하고 갈래?" 밀리의서재 밀레니얼 공략법

  18. 17화

    카르티에 브레송의 영감을 담은 후암동 '피크닉' 이야기

  19. 18화

    다시 태어난 제약회사 사무실, 후암동 '피크닉'

  20. 19화

    기성 잡지에는 있지만 매거진 B에는 없는 3가지

  21. 20화

    매거진 B 편집장이 말하는 매거진 B라는 브랜드

  22. 21화

    선글라스 끼고 눈사람도 만들고…아무나 오지 말라는 회사

  23. 22화

    프라이탁, 인스타그램 사로잡은 제주 플레이스 캠프가 '콜라보'하는 법

  24. 23화

    1년에 100억 잔 넘게 팔리는 믹스커피가 '책방'을 냈다고?

  25. 24화

    세계 최초 '믹스커피'의 MZ세대 공략 '경험 마케팅' 포트폴리오

  26. 25화

    살아남는 브랜드가 되려면?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