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28살 창업가, 사업 접고 실리콘밸리로 간 까닭은?

이 스토리는 <오늘의 브랜드 내일의 브랜딩 : 비마이비가 만난 요즘 브랜드가 사는 법>9화입니다

인터뷰를 부탁드릴 때 절대 '나'를 만나달라고 하지 않고, 한국의 엔지니어들이 당신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한다고 말했습니다. 철저히 독자 중심의 채널을 만들어갔어요._김태용 EO 브랜디드 크리에이터
비마이비’s Comments
집중, 집중, 그리고 또 집중
바야흐로 1인 크리에이터의 시대입니다. 이제 사람들은 공중파 프로그램 대신 유튜브를 보고,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가 브랜드를 론칭해 온라인으로 제품을 판매하는 것에 익숙해졌습니다.

지난 3월에는 유튜브 CEO 수잔이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그녀가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은 건 오직 73세 유튜브 크리에이터 박막례 할머니의 ‘구글에서 수잔 찾기'란 영상에 화답하기 위해서입니다. 박막례 할머니의 유튜브 채널은 86만 명이 구독하고 있습니다.

86만 명이라는 구독자 수는 큰 숫자이기는 해도 지상파 방송의 시청자 수에 비하면 그리 크지 않은 숫자라고 할 수 있는데, 글로벌 기업의 대표가 지구 반 바퀴를 돌아 한국의 1인 크리에이터를 만나러 온 건 이례적인 일입니다.

사람들은 왜 1인 크리에이터에 열광할까요? 기업은 왜 개인에 불과한 1인 크리에이터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려고 노력할까요? 자신만의 이야기로 작게 시작하지만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관계를 공고히 해나가는 1인 크리에이터의 성장 방식은 린브랜드에서 강조하는 브랜딩 방식과 닮았습니다.

제레마이어 가드너는 그의 책 에서 모두를 위한 제품은 존재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다만 누가 더 열정적인 고객인지를 이해하는 것이 스타트업 발전의 열쇠가 된다고 강조합니다. 고객이 그 브랜드에서만 얻을 수 있는 무언가를 제공하면서 깊이 있는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여러 고객을 만족시키는 것보다 중요하다는 의미죠.

스타트업 관련 인터뷰 콘텐츠를 만드는 태용은 린브랜드에서 말하는 ‘집중(Focus)을 통한 깊은 관계 맺기’에 성공한 대표적인 1인 크리에이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기술, 나아가 스타트업이라는 타깃이 명확한 콘텐츠에 주력하면서도 태용만이 구축할 수 있는 스토리텔링으로 8만 명의 독자를 사로잡았습니다.

8만 구독자와 수십만 조회수를 기록하는 콘텐츠를 만드는 비결을 묻는 질문에 태용은 '독자에 대한 이해'에서 모든 것이 비롯된다고 이야기합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IT, 스타트업 업계 사람들이 정보와 변화에 민감하다는 걸 민첩하게 발굴해 차별화가 어려운 인터뷰 콘텐츠를 태용만의 색깔로 차별화했습니다. 주제가 구체적이고 명확할수록 구독자와 조회수를 늘리는 데 한계가 있다는 관념을 깨고, 선택과 집중으로 충성도 높은 진성 구독자를 확보했을 뿐 아니라 일반 구독자들에게도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습니다.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7개월째 구독 중인데 사용할수록
만족도가 높아지는 서비스는 처음이에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목차
  1. 0화

    요즘 브랜드는 브랜딩도 달라야 한다

    무료

    스크랩
  2. 1화

    "인스타를 어떻게 그렇게 잘하세요?" 8만 팔로워 모은 '몬타나 최'의 대답

  3. 2화

    프레임몬타나가 연예인 협찬보다 중요시하는 한 가지

  4. 3화

    성수동 힙스터들 모인다는 '이곳', 원래는 신발공장이었다고?

  5. 4화

    성수연방에선 서점, 만두집, 샐러드가게가 공존한다

  6. 5화

    신문 안 보는 MZ세대, 뉴스레터 '뉴닉'에는 열광하는 이유

  7. 6화

    뉴스 읽어주는 고슴도치 '고슴이'는 어떻게 태어났나?

  8. 7화

    60년 된 자동차 브랜드 미니는 여전히 '트렌디'하다

  9. 8화

    자동차 회사가 밀라노, 뉴욕, 상하이에 건물을 지은 이유

  10. 9화

    28살 창업가, 사업 접고 실리콘밸리로 간 까닭은?

    현재글
  11. 10화

    1인 크리에이터 '태용'은 어떻게 브랜드가 되었을까?

  12. 11화

    "무엇을 줄 것인가?" 앱을 브랜딩 할 때 가장 중요한 질문

  13. 12화

    모바일 서비스 '직방', 왜 잡지까지 만드나?

  14. 13화

    40살 넘은 바나나우유가 밀레니얼과 친해지는 법

  15. 14화

    백종원은 왜 바나나우유로 푸딩 만들었나?

  16. 15화

    독서 앱 밀리의서재가 공략한 국내 독서 인구의 2가지 특징

  17. 16화

    "라면 먹고 갈래, 밀리하고 갈래?" 밀리의서재 밀레니얼 공략법

  18. 17화

    카르티에 브레송의 영감을 담은 후암동 '피크닉' 이야기

  19. 18화

    다시 태어난 제약회사 사무실, 후암동 '피크닉'

  20. 19화

    기성 잡지에는 있지만 매거진 B에는 없는 3가지

  21. 20화

    매거진 B 편집장이 말하는 매거진 B라는 브랜드

  22. 21화

    선글라스 끼고 눈사람도 만들고…아무나 오지 말라는 회사

  23. 22화

    프라이탁, 인스타그램 사로잡은 제주 플레이스 캠프가 '콜라보'하는 법

  24. 23화

    1년에 100억 잔 넘게 팔리는 믹스커피가 '책방'을 냈다고?

  25. 24화

    세계 최초 '믹스커피'의 MZ세대 공략 '경험 마케팅' 포트폴리오

  26. 25화

    살아남는 브랜드가 되려면?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