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pick & summary

팔리는 걸 기획하고 싶다면

이 스토리는 <'다름'을 고민하는 기획자라면>1화입니다

<파는 것이 인간이다>는 어떤 책인가

기획자 여러분, 우리는 왜 ‘다름’을 고민하는 걸까요?

아마 우리가 만든 제품이 팔리길 바라는 마음에서일 겁니다. 다르면 고객의 마음을 훔칠 수 있을 테니까요.

어쩌면 ‘제품’이 아니라 ‘나’ 그 자체를 팔고 싶은 걸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남다른 제품’을 만드는 나는 ‘남다른 기획자’니까요. 팔려는 대상이 다를 뿐 팔고 싶다는 욕망은 같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왜 팔고 싶은 욕망을 갖게 됐을까요? 세일즈맨도 아닌데 말입니다. 저자인 미래학자 다니엘 핑크는 이 이야기로 책을 시작합니다. 그리고 잘 팔기 위해 갖추면 좋을 6가지 태도 혹은 기술을 제시하죠.

이번 요약에서도 ‘왜 모두가 세일즈맨이 됐는지’ 살펴본 뒤, 어떻게 하면 더 잘 팔 수 있을지 저자가 제시한 6가지 태도 혹은 기술을 중심으로 알아보겠습니다.

왜 우리는 무언가를 팔고 있을까?

기획자뿐만이 아닙니다. 개발자도, 디자이너도, 마케터도 판매를 고민합니다. 저자는 직접 판매에 관여하지 않는 사람이 판매를 고민하는 걸 ‘비판매 세일즈’라고 부릅니다. 비판매 세일즈를 포함하면 우리는 모두 세일즈맨이죠.

왜, 우리는 모두 세일즈맨이 됐을까요? 기술 때문입니다. 기술은 제품을 만들고 판매하는 일련의 과정을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습니다.

여러분이 옷 가게 사장 혹은 판매 직원이라고 생각해보세요. 과거엔 고객이 매장에 들어와 어떤 옷을 만져보고, 입어보고, 구매했는지, 날씨에 따라 팔리는 옷은 무엇인지, 연령대별로 판매 패턴은 어떻게 다른지 같은 걸 알기 어려웠죠. 하지만 쇼핑몰이라면? 고객이 남기는 모든 흔적은 데이터가 됩니다. 당신이 영업 담당이건, 소싱 담당이건, 디자인 담당이건 이런 데이터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기술은 또 엄청난 속도로 바뀝니다.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웹의 시대가 급격히 저물고 모바일 시대가 열렸죠. 스마트카 시장이 열리면 우리는 웹도, 모바일도 아닌 모빌리티 환경에서의 판매를 고민해야겠죠.

오늘날 일상적인 업무를 하는 개인들은 기능적 경계를 뛰어넘어야 한다. 설계자도 분석해야 하고, 분석가도 분석해야 한다. 마케터도 생산해야 하고, 생산 담당자도 마케팅해야 한다. 또한 차세대 기술이 등장하고 현재의 비즈니스 모델이 붕괴할 때는 기존 기술을 또 다른 방향으로 확장시켜야 한다. p.57

기술은 또 많은 사람을 ‘사장님’으로 만들었습니다. 인터넷이 만든 이커머스 시장과 택배 인프라 덕분에 강남 한복판에 20평짜리 매장을 낼 자본이 없어도 옷 장사를 할 수 있게 됐고, 와디즈 같은 마이크로펀딩 업체와 렌딧ㆍ8퍼센트 P2P대출 업체가 생기면서 더 쉽고 더 싸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수많은 ‘스몰 브랜드’와 작은 기업이 생겨난 이유입니다.

그는 중산층 근로자의 미래가 대기업 근로자가 아니라 자급자족형 ‘장인’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그런 사람들을 장인이라고 부르든, 무고용 기업가라고 부르든, 프리에이전트라고 부르든, 초소형 기업가라고 부르든 그들은 항상 판매 일을 하고 있다. p.50

기술은 인간을 파는 존재로 만들었습니다. 파는 것이 인간입니다, 기술이 지배하는 21세기엔 말이죠.

그렇다면 어떻게

지금 폴인멤버십을 가입하면
전체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2,800원 / 매월 정기 결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