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pick & summary

픽사의 창의성은 어디서 오나

이 스토리는 <'다름'을 고민하는 기획자라면>4화입니다

<창의성을 지휘하라>는 어떤 책인가

실리콘밸리에선 회사가 생겨나고 사라지는 게 흔한 일입니다. 작년에 있던 회사를 올해 찾을 수 없는 곳이 바로 실리콘밸리죠. 전 세계 각국에서 모여든 똘똘한 인재의 집합체인데 말입니다. 왜일까요?

이 책의 저자이자 픽사의 창업가 애드 캣멀은 그 이유가 ‘창의성’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외부의 경쟁에 정신이 팔려 창의성을 헤치는 요소를 파악하고 제거하는 걸 제때 하지 못했기 때문이란 겁니다.

저자는 책에서 33년간 픽사를 운영하며 얻은 ‘창의성을 높이는 방법’을 설명합니다. 그에 따르면 어떤 상황에서든 진실하게 말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보호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며, 모두가 창작자 마인드를 지켜야 합니다.

그의 주장을 어떻게 믿느냐고요? 개봉 25년이 넘도록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토이스토리>를 보세요. 올여름 개봉한 <토이스토리4>는 전 세계에서 1조2170억 원의 수익을 올렸습니다.

애니메이션은 한 사람의 노력으로 완성되는 게 아닙니다. 감독과 각본가, 프로듀서와 애니메이터, 그리고 이들을 뒤에서 돕는 마케터와 경영진까지 다양한 사람의 고민이 깃든 결과물이죠.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작품의 성공을 위해 문제를 해결하고, 과정을 혁신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픽사의 모든 직원은 창작자입니다.

픽사는 어떻게 개개인이 창작자로서의 정체성을 가지고 자신의 업무에 창의성을 발휘하도록 할까요? 창의성을 높이는 픽사만의 조직 운영 노하우를 5가지로 살펴보겠습니다. 다름을 고민하는 기획자의 삶에도 적용해볼 여지가 많습니다. 

진실을 말해야 합니다

‘정직해야 한다’는 말에 반론할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실제로 정직하기란 쉽지 않죠. 모른다고 솔직하게 말하면 바보처럼 보일 수도 있고요, 누군가가 만든 결과물에 대해 솔직하게 피드백했다가 상대를 기분 나쁘게 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정직해야 하는 순간이 오면 조심스럽고 정중한 태도를 유지합니다. 때로는 수위를 조절하기도 하죠. 발언의 수위를 조절할 정도가 되면 생각을 솔직히 털어놓는 것 자체가 두려움이 됩니다.

정직하게 말했을 때 바보처럼 보지 않고, 기분 나쁘게 듣지 않는다는 믿음이 존재하지 않으면 창의적 협업은 불가능합니다. 픽사에서 일한다면 누구나 반드시 솔직해야 합니다. 에드 캣멀에 따르면 ‘픽사의 모든 영화는 초기 단계에서 더럽게 형편없기 때문’이죠. 더럽게 형편없는 상태에서 괜찮은 상태로 작품을 개선하는 것이 픽사 임직원의 가장 중요한 임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솔직함은 잔혹하지 않다. 파괴적이지도 않다. 사실 그 반대다. 모든 성공적인 피드백 시스템은 우리 모두 한배를 탄 처지라는 생각, 우리 모두 같은 일을 경험한 적이 있어 당신의 고통을 이해한다는 공감을 기반으로 한다. p.155

그래서 애드 켓멀은 픽사의 모든 제작진이 솔직하게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