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pick & summary

스토리텔링은 도대체 왜 중요할까?

이 스토리는 <'다름'을 고민하는 기획자라면>3화입니다

<스토리텔링 애니멀>은 어떤 책인가

언젠가부터 ‘스토리텔링’이란 말이 대중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예전에는 소설이면 소설, 영화면 영화, 이런 식의 장르 구분만 있었는데, 이야기가 있는 모든 것이 ‘스토리텔링’이라는 키워드로 묶이기 시작했죠.

이미 콘텐츠 비즈니스에서는 중요한 키워드를 넘어 식상한 키워드가 됐고, 기업의 제품, 브랜딩, 심지어 조직문화에서까지도 스토리텔링이 강조됩니다. 한 가지 이야기가 ‘원소스 멀티유즈’라는 이름을 달고 다양한 장르를 통해 변주되는 것도 매우 익숙한 풍경이 됐습니다.

남다른 기획을 고민하는 기획자라면 이 흐름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기획 또한 스토리텔링의 영향을 받으니까요.

그런데 스토리텔링이 이렇게까지 강조되는 이유는 뭘까요?

워싱턴&제퍼슨 칼리지에서 영문학을 강의하는 젊은 학자 조너선 갓셜은 우리가 스토리텔링에 빠져들도록 진화한 동물, 즉 ‘스토리텔링 애니멀’이라는 점을 이 책 <스토리텔링 애니멀>에서 밝히고 있습니다.

아마 이 때문이 아닐까요? 그렇게 태어났고 그렇게 적응해왔기 때문에 이야기는 우리에게 필수적인 것이죠.

남다른 기획은 남다른 ‘하우투’보다 ‘본질’에 대한 남다른 집착에서 나온다고 믿기에, 조너선 갓셜의 안내에 따라 스토리텔링의 본질에 한번 빠져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참고로 이 책에서 ‘스토리텔링’은 픽션, 이야기 등의 단어와 동의어로 사용됩니다.

스토리텔링 본능 : 아이부터 어른까지

어느날 저의 다섯 살난 조카가 태권도와 비슷하지만 태권도는 아닌 어떤 이상한 격투 동작을 하며 방을 왔다갔다 하는 걸 봤습니다. 그러다 소리치더군요.

“어떠냐, 악당!”

‘누구랑 싸우는 거냐’고 묻자, 바닥이랑 싸웠다고 합니다. 바닥은 나쁜 놈이라고요. 삼십 대와 5세 간의 언어적 한계로 바닥이 왜 나쁜 놈인지는 알 수가 없었습니다.

저자 조너선의 딸내미 애너벨과 애비게일 또한 다르지 않더군요. 소꿉놀이를 하거나 흉내내기 놀이를 합니다. 전 세계 어린아이들이 그렇듯이요.

나이 어린 아이들을 한방에 데려다 놓으면 저절로 예술 행위가 벌어진다. 능숙한 즉흥공연자처럼 극적인 시나리오를 짜고 연기하며 때로는 시나리오에 따라 연기와 현실을 넘나들기도 하고 연기에 대한 조언을 주고받기도 한다. p.46

그런데 아이들만 그럴까요? 어른들 또한 이야기를 일상적으로 지어냅니다.

우리는 해야 했거나 한 일, 과거의 성공과 실패를 떠올립니다. 회사에서 일어난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상상하고요. 운전할 때, 걸을 때, 아침에 옷을 입을 때, 일을 하다가 먼 산을 볼 때 늘 어떤 상상의 나래가 머릿속에서 펼쳐집니다.

백일몽은 평균 14초간 지속되며 우리는 하루에 2000번가량 백일몽을 꾼다. 깨어 있는 시간의 절반 가량, 그러니까 일생의 3분의 1을 몽상하는 데 쓴다는 것이다. p.31

뿐만 아니라 여전히 문학을 읽고, 스크린을 통해 이야기를 만납니다. 원래부터 픽션으로 쓰인 것만 소비하는 것도 아닙니다.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포츠 프로그램을 떠올려보세요. 원래부터 픽션은 아니었으나 역경과 분투, 배신과 사랑 등의 요소를 넣어 픽션화 되죠. 광고도 역사도 정치도 모두 우리에게서 이야기가 됩니다.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