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타트업
  • 조직문화

스타트업, 왜 조직문화인가

이 스토리는 <성공을 거듭하는 조직의 비밀 : 스타트업 조직문화 탐구서>1화입니다

조직문화란 무엇인가

스타트업이라서 필요해요.

“스타트업인데 조직문화가 필요할까요?”라고 물었더니 김성준 작가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질문의 의도는 이랬습니다. 스타트업은 작은 조직이잖아요. 초기 기업일수록 비슷한 사람이 모이게 마련입니다. 창업가 그룹의 성향이나 성격이 조직에 그대로 묻어나는 시기니까요. 그러다 보면 구성원들끼리 상대적으로 더 친밀하고요. 그런데도 굳이 조직문화가 필요하겠느냐는 의미였습니다. 고백하자면 당장 다음 달, 내년을 기약할 수 없는 스타트업이 ‘조직문화’라니, ‘겉멋’에 빠진 것 같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그런데 김성준 작가는 “그게 그렇지가 않다”고 말했습니다. 대답의 의도를 듣기 전에 짚고 넘어가야 할 게 있습니다. 바로 ‘조직문화란 무엇인가’인데요. 조직문화의 정의를 이해하지 못하면서 스타트업과의 상관관계를 이해할 순 없을 테니까요.

Q. 조직문화, 굉장히 많이 쓰는 말이지만 정작 정확하게 설명하기 어려운데요. 정의를 좀 내려주세요.
“에드가 샤인이라는 학자는 이렇게 정의했습니다. ‘조직문화는 한 집단이 외부 환경에 적응하고, 내부를 통합하며,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학습하여 공유한 기본 가정’이라고요.”

Q. 기본 가정’이란 뭔가요?
“‘세계관’이란 단어로 대체할 수 있어요. 판타지 소설을 보면 세계관이 있잖아요. 그 세계의 정의란 무엇인지, 어떤 사람이 영웅이 되고, 어떤 사람이 반역자가 되는지 등이요. 그런 세계관이 어떤 행동을 해야 하고, 하지 말아야 하는지 같은 걸 결정합니다. 세계관은 어떻게 형성되나요? 캐릭터들이 움직이면서 자연스럽게 만들어지기도 하고, 작가가 부여하기도 하죠. 조직문화도 마찬가지예요. 에드가 샤인의 정의처럼 구성원들이 문제를 해결하면서 학습하기도 하고, 그렇게 학습한 걸 집단 차원에서 다음 세대나 구성원에게 학습시키기도 하죠.

Q. 다음 세대나 구성원에게 학습시킨다고요?
“아마존 직원들은 ‘도어 데스크’라는 책상에 앉아서 일해요. 문짝을 뜯어 만든 것 같은 이 책상은 창업 초기 제프 베조스가 책상보다 문짝이 싼 걸 보고 문짝을 사다가 책상을 만들어 쓴 데서 유래했어요. 도어 데스크를 만들어 쓰던 정신은 비용을 아끼고, 그걸 고객에게 돌려주겠다는 의지의 표현인데요. 그 ‘세계관’을 다음 세대 구성원에게 학습시키기 위해서 ‘도어 데스크’를 지급하는 거죠.”

Q. 일반적으로 조직문화는 HR(Human Resource) 부문에서 담당하던데요, 조직문화는 HR에 포함되는 건가요?
“HR을 여러 가지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구성원을 집단으로 이르기도 하고, 때로는 구성원들이 가진 역량, 맨파워를 뜻하기도 하고, 인사와 채용·교육 같은 구성원과 관련된 업무를 하는 부서 또는 그런 제도를 뜻하기도 합니다.
‘조직문화가 HR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서 HR은 제도로 쓰인 듯한데요, HR 제도는 시스템입니다. 사람을 채용하고, 교육하고, 배치하고, 평가하고, 해고하는 전 과정을 시스템으로 만들어놓은 거죠. 어떤 프로세스로 진행하는지 정하고, 누가 그걸 주관할지 문서화해놓은 겁니다. 반면 조직문화는 눈에 보이지 않죠. 암묵적이고요. 그렇지만 사람들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줍니다. 경쟁이 최고의 품질을 만든다’는 생각을 가진 조직과 ‘협력이 최고의 품질을 만든다’는 생각을 가진 조직이 있다고 해봐요. HR 제도가 같을까요?”

Q. 조직문화가 HR에 영향을 미치는 건가요?
“창업 초기에는 조직문화가 HR에 선행합니다. 창업가 그룹 2, 3명이 모여서 제품을 만들면서 ‘과정’을 거치면 자연스럽게 생기거든요. HR 존재하기 전에 이미 존재하는 거죠. 그러다 구성원이 늘면서 담당 부서와 시스템이 생기면, 그게 다시 조직문화에 영향을 미칩니다. 어떤 사람을 어떤 방식으로 뽑아서 교육하고 평가하는가는 조직문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요소잖아요. 조직문화와 제도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셈이죠.

Q. 그렇다면 왜 조직문화가 중요한가요? 시스템으로서의 HR이 더 중요할 거 같은데요?
“둘 중 어떤 게 더 중요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워요. 다만 스타트업으로 좁혀서 생각하면 답이 달라집니다. 스타트업에선 조직문화가 중요해요. 구조와 특성 때문입니다. 구조적으로 보면 스타트업은 심플해요. 구성원이 몇 명 되지도 않는데, 담당자 뽑고 부서 만들고 시스템을 만들 필요는 없잖아요. 또 스타트업은 속도가 경쟁력이에요. 스타트업의 가장 큰 특성이 여기서 나옵니다. 작고 빠르게 시도하고 빠르게 수정해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