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워크
  • pick & summary

회사에 다니면서 사업을 할 수 있을까?

<나는 직장에 다니면서 12개의 사업을 시작했다>는 어떤 책인가

내가 일하는 의미와 내가 어떤 사람인지를 생각해봤다면, 내가 어떤 걸 할 수 있는지 들여다 볼 차례입니다. <나는 왜 일하는가> <성격의 탄생>에 이어 이번 책을 소개하는 이유입니다.

요즘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사이드프로젝트’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습니다. 직장이 미래를 보장해주지 않는 상황에 위기감을 느끼니까요. 하지만 특별한 기술도 없는데 당장 뭐부터 시작할지 막막하죠. 회사를 무작정 그만 두기도 쉽지 않고요.

저자 패트릭 맥기니스도 그랬습니다. 그는 하버드 경영대학원을 졸업하고 월가의 금융 대기업에서 일하며 만족스럽게 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닥친 금융위기로 그 생활이 더 이상 안정적이지 않다는 걸 깨닫습니다.

하지만 전업 사업가가 되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누군가에게는 사업이 가슴 뛰는 선택이겠지만 나는 사업이라는 말 자체가 두려웠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사업을 하는 방법을 고민하기 시작합니다.

지금 사업을 하고 싶지도 않고, 앞으로도 할 생각이 없다고 해서 부끄러워할 필요 역시 전혀 없다. 좀 더 탄탄한 길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결정일 수도 있다. 안정된 직장을 뒤로하고 자기 자신도 확신할 수 없는 위험한 길에 접어드는 것은 생각 없이 저질러도 괜찮은 일이 아니다. p. 28

그 고민과 실행 과정에서 얻은 깨달음, 그리고 자신과 비슷한 길을 걸은 사람들의 사례를 정리한 것이 바로 이 책입니다. 책이 완성된 시점에 그는 직장에 다니면서 12개의 사업을 합니다.

이 요약본에는 책의 흐름을 따라 주요 내용을 담았습니다.

회사에 다니면서 어떻게 사업까지 하나요?

회사를 다니면서 어떻게 사업을 할까요?

저자는 그가 ‘10퍼센트 사업가’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10퍼센트 사업가’는 자신이 가진 시간과 자본, 능력 등의 자원 중 10%만 사업에 투자한다는 점에서 그가 붙인 이름이죠. 사실 이 책의 원제가 바로 <10퍼센트 사업가The 10% Entrepreneur>입니다.

그는 스스로 창업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12개의 사업에 발을 담갔습니다. 신생회사에 자금을 투자하거나, 자신의 시간과 능력을 투자해 지분을 받는 식으로 참여했죠. 이 모든 걸 회사에 다니면서 했습니다. 전업 사업가가 될 생각도 자신도 없었기 때문이죠.

저자는 전업 사업가가 되면 일상생활이 엉망되고, 경제적 파탄에 빠지기 쉬우며, 실패는 너무나 쓰다고 경고합니다. 대신 10%사업가가 되면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