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상위 1% 남성을 사로잡은 바버샵의 비밀

“레트로(Retro)란 흘러간 대중문화에 향수를 느끼며 과거의 것을 무분별하게 복제하는 것이 아닌, 복제와 인용을 통해 과거를 창의적으로 복원한 시대양식이다”

책 『레트로 마니아』의 서문에서 음악평론가 사이먼 레이놀즈는 ‘레트로’를 위와 같이 정의합니다. 그의 정의에 따르면 레트로는 모든 시대에 존재했고, 끊임없이 반복되며, 때로는 진정성을 담은 문화로, 때로는 하나의 소비양식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디 앨런의 영화 (2011)는 모든 시대에 존재하는 레트로 마니아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영화의 주인공인 ‘길’은 소설가를 꿈꾸는 헐리우드의 각본가입니다. 그는 돈벌이의 수단이 되어버린 글쓰기에 환멸을 느끼며, 문학의 황금기인 1920년대를 동경합니다. 그러던 어느날 약혼녀와 함께 파리를 방문하게 된 길은 진로 문제로 약혼자와 다투게 됩니다. 이제는 각본이 아닌 소설을 쓰고 싶다는 그의 말이 갈등의 불씨가 되었습니다. 자리를 박차고 나온 길은 술에 취해 거리를 거닐다 길가에 세워진 클래식 카에 오릅니다. 잠시 후 차에서 내린 길은 놀라운 광경과 마주하게 되죠. 그곳은 캬바레에서 콜 포터가 음악을 연주하고, 헤밍웨이가 담배를 태우며 타인의 소설을 검토해주는 1920년대 파리였습니다.

꿈꾸듯 파리 곳곳을 누비며 감탄사를 연발하던 길은 자신의 이상형인 ‘아드리아나’를 만나 사랑에 빠집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 또한 자신과 같은 고민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죠. 그가 1920년대를 동경한 것처럼, 아드리아나는 ‘벨 에포크’ 시대를 그리워하고 있었습니다. 레이놀즈의 말처럼 르네상스가 그러했고, 또 의 아드리아나가 그러하듯 레트로 마니아는 그 형태만 다를뿐 어느 시대에도 존재했던 것입니다.

흘러간 대중문화를 동경한 길의 이야기 가 개봉할 즈음, 미국에서는 1920년대 유행을 복원하는 레트로 열풍이 한창이었습니다. 뉴욕 골목에는 금주령시대 미국의 신사들이 즐겨 방문하던 스피크 이지바(Speakeasy Bar)는 물론,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한 남성 전용 바버샵이 하나둘씩 문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그루밍 시장에도 새로운 바람이 불기 시작한 시기죠.

이번 시간의 주인공인 남성 전용 바버샵 헤아(HERR)의 이상윤 대표는, 당시 외국계 투자은행을 막 퇴사하고 ‘도시 농업’을 배우기 위해 뉴욕의 옥상을 둘러보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눈을 사로잡은 것은 빌딩 옥상에 펼쳐진 텃밭이 아닌 옛 남자들의 멋을 재해석한 바버샵이었습니다. 고풍스런 빈티지 가구와 남성 전용 헤어 제품이 늘어선 FSC바버샵(Freemans Sporting Club Barbershop)이 과거의 향수를 머금은 채, 시대를 넘어서는 멋을 내뿜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어려서부터 멋지게 입고 사는 것을 꿈꾸던 이상윤 대표는 우연히 들어간 바버샵에서 머리를 손질하고 나오면서부터 ‘헤아’에 관한 구상을 시작하게 됩니다. 옛 문화의 재활용에 불과하다며 비판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 대표의 눈에는 레트로 열풍이야말로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시대의 흐름처럼 보였습니다. 그는 바버샵 사업을 더할 나위 없는 기회로 생각했습니다. 도시 농업의 꿈은 잠시 미루기로 했습니다.

1%의 남성을 사로잡는 1% 바버샵

폴인 스터디 [남성그루밍 비즈니스 연구회]에서 3번째 강연을 맡은 헤아의 이상윤 대표. 이 대표는 상위 1% 남성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서비스는 디테일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상윤 대표는 ‘상위 1%의 남성을 사로잡는 법’이라는 주제로 80분 가량 강연을 했습니다. 2013년 겨울, 한남동에 첫 매장을 연 헤아는 시장 관계자들의 관심을 독차지했습니다. 내로라하는 브랜드가 헤아와 협업을 진행했죠.

샤넬·루이비똥·구찌·콘스탄틴 같은 명품부터 앳킨슨·조니워커·필립 모리스·벤츠·할리데이비슨 처럼 남성이 선호하는 여러 브랜드가 헤아와 함께 크고 작은 이벤트를 벌였습니다. 그루밍 비즈니스 연구회의 모더레이터자 에스콰이어 편집장 출신인 신기주는 “2013년 겨울, 트렌드에 민감한 사람 중 헤아에 가보지 않은 사람을 찾기 힘들 정도였다”라고 말합니다.

6년이 지난 현재, 헤아는 서울 내 5개, 홍콩에 1개 매장을 운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