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 study report

걷긴 멀고 택시 타긴 애매한 거리, 뭘 타고 가야 할까?

에디터

이 스토리는 <5년 뒤 누가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 것인가>1화입니다

Overview

1.새로운 교통 수요의 60% 이상이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있습니다
-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은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에 대한 수요를 타깃으로 합니다.
- 세계적인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가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2. 서울에는 걷기에는 멀고, 택시 타긴 애매한 소위 라스트마일 이동수단이 부족합니다.
- 서울 도시 주거지역, 대학 캠퍼스 인근에 라스트 마일 모빌리티가 필요합니다.
- 택시를 타는 주된 이유 중 하나가 라스트 마일 이동이었습니다.

3. 공유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는 라스트 마일 배송을 위한 인프라가 될 수 있습니다.- 물류 업체들이 라스트 마일 배송 수단과 참여자의 부족으로 애 먹고 있습니다.- 현재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행정구역 3km 내의 배송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4.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Mobility as a Service)'는 공유 모빌리티 사업의 새로운 미래 가치입니다.
-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를 구현하면 다양한 교통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다양한 산업의 플레이어가 참여하는 플랫폼을 통해 도시 상권과 연계된 서비스도 가능합니다.

5.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가 만들어내는 데이터는 사람 중심의 모빌리티 환경 구축의 핵심이 될 겁니다.
-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는 대도시와 지방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대안입니다.
- 공유 모빌리티 업체가 쏟아내는 데이터는 사람 중심의 교통 체제 확립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6. 공유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확산을 위해선 안전 문제를 반드시 풀고 가야 합니다.
- 보행자 입장에서 전기 모빌리티의 최대 제한 속도를 다시 고민해봐야 합니다.
- 업계가 먼저 나서 안전 가이드라인 확충을 위한 목소리를 내야 합니다.

2019년 7월 9일 열린 '넥스트 리더 인 모빌리티' 1회차 강연에서 정수영 매스아시아 대표가 '공유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주제로 강의를 하고 있다. ⓒ폴인

※ 매스아시아 정수영 대표의 강연을 정리했습니다.

0. 퍼스널 모빌리티 플랫폼 '고고씽'을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