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 study report

현대차와 아우디, 택시와 타다의 미래

에디터

이 스토리는 <5년 뒤 누가 모빌리티 산업을 이끌 것인가>7화입니다

[미니 강연1] CES아시아 2019 참관기

2019년 8월 6일 열린 '넥스트 리더 인 모빌리티' 3회차 강연에서 모더레이터 차두원 박사가 'CES 아시아 2019 참관기'를 주제로 미니 강연을 하고 있다. ⓒ폴인

'CES 아시아 2019'가 6월 11~13일 상하이 푸둥신구의 신국제엑스포센터(SNIEC)에서 열렸습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 박람회는 CES(Consumer Electronic Show)의 아시아 지역 행사죠. CES는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최하는 세계최대 가전쇼고요. 사실 이번 쇼에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미국 기업이 대거 불참했는데요, 그래서 참여 기업의 상당수가 중국 기업이었습니다. 주된 주제는 5G,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첨단 자동차 기술과 증강·가상현실(AR·VR), 로봇 등이었습니다.

특히 이번 행사는 자동차 기술 관련 공간 면적이 전년 대비 두 배로 늘어나는 등 모빌리티 관련 전시가 대폭 확대됐어요.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벤츠, 캐딜락, 혼다 등 완성차 업체 16곳이 참가해 자동차 부문 전시 규모로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첫 기조연설 연사로는 샤오 양(Shao Yang) 화웨이그룹 CSO(Chief Strategy Officer, 최고전략책임자)가 나섰습니다. 당, ‘지금은 화웨이에게 어려운 시기가 아니라 가장 좋은 시기’라는 런정페이 창업자의 발언은 언급하는 데서 역설적으로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어려움을 짐작할 수 있었죠. 샤오 양은 화웨이 임직원들이 별다른 동요 없이 업무에 집중하고 있다고 여러차례 강조했어요. “최근 밤 10시에 사무실로 돌아갔다가 팀원들이 모두 야근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20년 전 창업 초기 에릭슨이나 노키아 같은 쟁쟁한 기업과 경쟁하던 시절을 떠올렸다”는 식의 발언을 하면서 말이죠.

기조 연설에서 샤오 양은 ‘하이 AI’로 불리는 화웨이의 AI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하이 AI’ 프로젝트는 AI 연구 및 투자 포트폴리오, AI 솔루션 개발을 위한 개방형 생태계 조성, 인재 양성 등 매우 포괄적인 내용부터 화웨이가 개발 중인 AI 솔루션에 대한 구체적인 사례까지 담고 있었는데요, 그 중 인상적이었던 건 스마트폰과 클라우드를 연계해 해결했던 문제를 스마트폰만으로 해결하겠다는 전략이었어요. 사물 인식이나 번역 같은 게 대표적인데요, 이걸 클라우드와 연계하지 않고도 실행하겠다는 겁니다. 이걸 가능하게 할 하드웨어는 2017년에 발표한 칩 ‘기린(kirin) 970’입니다. AI 기능에 특화된 칩이죠.

화웨이가 기조연설을 통해 발표한 또다른 프로젝트는 '1 플러스 8 플러스 N'인데요. 스마트폰을 허브로 주변 사물과 기기들을 연결해 IoT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 플러스 8 플러스 N’에서 1은 스마트폰을, '8'은 텔레비전·컴퓨터·스마트 글래스· 이어폰·스마트 워치·태블릿·스피커를 뜻하고요, 'N'은 이외의 기기들 또한 추가로 연결될 수 있다는 걸 표현한 거죠.

현대차도 기조연설을 했는데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커맨디드카 등 각종 모빌리티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스타트업과 협업하기 위해 만든 '현대크래들(CRADLE)'을 소개했습니다. 현대차는 이날 현대크래들을 통해 협력 중인 중국의 모빌리티 기업 세 곳을 소개했는데요, 각각 UBI와 이모터, 콘든이었습니다.

UBI는 운전자의 운전 행태에 관한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보험 서비스를 추천하는 비즈니스를 하고 있고, 이모터는 ‘모빌리티의 자유(Freedom of Mobility)'를 기치로 자율주행차의 주행을 보정하는 기술을 개발한 회사였어요. 콘든은 전기로 구동되는 각종 모빌리티의 배터리 정보를 수집해 사용자들에게 충전소 안

지금 폴인멤버십 가입하면
일주일 3,700원에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폴인멤버십 회원 이OO님 폴인은 저에게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는 무기예요

  • 멤버십 혜택 첫번째

    디지털 콘텐츠
    무제한 열람

  • 멤버십 혜택 두번째

    온라인 세미나
    월 2회 무료

  • 멤버십 혜택 세번째

    각종 온/오프라인 행사
    상시 할인

  • 멤버십 혜택 네번째

    폴인페이퍼
    월 1회 배송

이런 스토리 어때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