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 study report

심야 시간 공략하던 콜버스, 전세버스로 눈 돌린 이유

에디터

Overview

1.저는 기존 사업자의 반발과 규제에 덫에 걸려 넘어져봤습니다.
-비슷한 목적지 승객을 모아 태우는 심야 콜버스 서비스로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사업 초기 시장 반응은 좋았지만 택시 단체의 반발과 국토교통부의 규제로 사업을 접었습니다.

2. 첫 실패에서 얻는 두 가지 교훈 : 공급자 확보 그리고 소비자 이용 행태 분석
-가용할 수 있는 차량(서비스 공급자)의 부족으로 사업 확장 뿐 아니라 생존마저 어려웠습니다.
-버스보단 택시 이용에 익숙한 소비자의 이용 행태를 바꾸는 데도 실패했습니다.

3. 전세버스 대절 시장에서 재기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비용 바가지 씌우기, 불친절한 기사 등 기존 전세버스 대절의 문제점을 해결했습니다.
-공급자를 대상으로 한 구독 서비스로 데스벨리를 넘었습니다.

4. 우리는 '스톡 이코노미'가 '플로우 이코노미'로 전환되는 과정에 서 있습니다.
-플로우 이코노미와 스톡 이코노미의 차이는 '재고 리스크'의 유무에 있습니다.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아도 필요한 자원을 사용할 수 있는 무소유 경제 시대가 올 겁니다.

5. 스마트폰 다음에 올 스마트 디바이스는 모빌리티입니다.
-스마트폰은 시간과 공간의 가용 범위를 확장하여 인류에 '수직적 진보'를 가져왔습니다.
-자율주행 시대의 모빌리티는 시간과 공간에 대한 관념들을 완전히 뒤바꿔 놓으며 수직적 진보를 가져올 겁니다.

2019년 8월 20일 열린 '넥스트 리더 인 모빌리티' 4회차 강연을 하고 있는 박병종 콜버스랩 대표. ⓒ폴인

※ 콜버스랩 박병종 대표의 강연을 정리했습니다.

0. 전세버스 가격비교 서비스 콜버스랩 대표 박병종입니다.

'함께 가는 즐거움'이란 슬로건을 가진 콜버스랩은 현재 전세버스 가격비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먼저 제 소개를 간략하게 할게요. 2015년 8월 콜버스 사업을 시작해 올해 4년째를 맞았습니다. 사업을 하기 전에는 한국경제신문에서 기자로 일했는데, 당시 콜버스 사업의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국제부 1년차 막내 기자 때 일인데요, 해외 시황 정보를 쓰느라 늘 밤늦게까지 야근을 했어요. 집에 가려면 새벽 2시가 넘어 택시를 타곤 했죠. 그런데 차에 탈 때는 "어서오세요"하던 기사 분들이 제가 "연희동으로 가주세요" 하면 갑자기 “예약 택시다” “반대편에 가서 타라” 이러면서 승차 거부를 하는 겁니다. 매일 퇴근할 때마다 기사 분들과 승강이를 벌이곤 했습니다. 심야 시간 택시 승차 거부 문제가 굉장히 심각하다는 걸 깨닫게 됐죠.

이후 IT과학부로 소속을 옮기고 스타트업 취재를 담당했습니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상의 문제와 씨름하며 나름의 해법을 찾아가는 창업자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기사를 쓰는 것이 세상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라고 믿었는데, '창업'을 통해서도 그게 가능하다는 걸 깨닫게 됐습니다. 저는 심야 시간대 택시 승차 거부에 대한 문제 의식을 가지고 우버의 한국 진출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기사를 썼습니다. 그럼에도 한국에서 우버 서비스가 중단되는 상황에 이르렀죠. 그때였어요. '내가 나서야겠다'는 생각이 강해진 건 말입니다. 결국 저는 2015년 7월 회사를 그만두고 8월 창업에 뛰어들었습니다.

1.저는 기존 사업자의 반발과 규제의 덫에 걸려 넘어져봤습니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