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돈 없는 힙스터는 이렇게 삽니다

에디터

이 스토리는 <2020년을 전망하고 싶다면>1화입니다

<트렌드 코리아 2020>은 어떤 책인가

서점 한쪽에 트렌드 전망 서적이 가득 꽂혀 있을 때, 한 해를 떠나보내야 한다는 걸 실감하곤 합니다. 그 중 어느 서점을 가든 맨 앞자리에 놓여 있는 책이 바로 ‘트렌드 코리아’ 시리즈죠. 김난도 교수가 이끄는 서울대소비트렌드분석센터가 해마다 내놓는 내년 소비 트렌드 분석서입니다. 매년 다음 해 이끌 10개의 트렌드를 선정해, 책으로 묶어 냅니다.

10개의 트렌드 중 폴인이 주목한 건 ‘멀티 페르소나’입니다. 순간순간 가면을 바꿔 쓰는 중국의 변검배우처럼, 2020년 사람들은 자신의 다양한 역할 사이사이를 자연스럽게 오갑니다. 사무실에선 평범한 직장인으로, 퇴근길 지하철에선 BTS 덕후로, 집에선 두 아이의 엄마로 순식간에 모드를 전환하는 식이죠. 책은 이렇게 사람들이 매 순간 바꿔 쓰는 일상의 가면을 ‘멀티 페르소나’로 설명합니다.

멀티 페르소나는 나머지 9가지 트렌드를 이끄는 강력한 원동력입니다. 한 개가 아닌 여러 개로 분리된 정체성을 갖게 된 사람들. 여러 정체성을 어색해하지 않고, 레고 블록을 조립하듯 원하는 조합의 정체성을 만드는 사람들. 이들이 살아갈 2020년은 어떤 모습일까요? 9가지 트렌드 중 그 모습이 또렷이 담긴 트렌드 4개를 뽑아 정리했습니다.

1. 스트리밍 라이프 : 빌려 쓰다 싫증 나면 바꾸면 되지

‘스트리밍’ 하면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르나요? 아마도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일 텐데요. 요즘엔 음악을 다운받는 사람은 거의 없죠. 스트리밍이란 ‘흐른다’는 뜻으로, 콘텐츠를 실시간으로 재생하는 전송 방식을 의미합니다.

콘텐츠에서 시작된 스트리밍이 삶의 모든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비싼 돈을 주고 원하는 걸 사야만 하는 시대는 갔습니다. 이용료를 내고 원하는 만큼 빌려 쓰면 그만입니다. 이제 소유가 아닌 경험이 인생의 풍요로움을 평가하는 척도가 됩니다.

한번 사면 10년은 사용했던 가전제품·소파·침대 등의 내구재를 수시로 바꿀 수 있고, 나의 취향을 담은 상품들이 정기적으로 배달된다. 더 나아가 업무공간이나 주거공간조차 스트리밍으로 사용하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다. p.268-269

스트리밍 라이프를 즐기는 이들은 밀레니얼 세대인데요. 어렸을 때부터 폭넓은 경험을 해온 이들은 갖고 싶은 것도, 사고 싶은 것도, 하고 싶은 것도 많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죠. 밀레니얼 세대는 인류 역사상 최초로 부모 세대보다 가난하게 살게 될 세대입니다. 통장 잔고는 넘쳐나는 욕구를 채우기에 늘 부족하죠. 스트리밍 라이프는 적은 돈으로 많은 걸 경험하고

폴인멤버십은 처음인가요?
오늘 시작하면 첫 달 무료!

월 12,800원 0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