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라이프스타일

'혼자'는 상태가 아니라 태도다

에디터

이 스토리는 <2020년을 전망하고 싶다면>2화입니다

<2020 트렌드노트-혼자만의 시공간>은 어떤 책인가

이 책은 생활 변화를 데이터로 봅니다. 최근 데이터를 분석하면서 2020년의 트렌드를 전망하죠. 10년, 20년 같은 먼 미래가 아닌 몇 달 있으면 찾아올 가까운 미래를 예측합니다. 저자들은 모두 다음소프트 생활변화관측소 연구원인데요. 다음소프트는 10년 동안 소셜빅데이터를 관측해 왔습니다. 생활변화관측소는 ‘매월’ 소셜 빅데이터 1억2000만 건을 모니터링하고, 특정 키워드 1000여 개의 추세를 감지하고, 중요한 관측 7개를 선별해 관측지를 발행하죠.

생활변화관측소에서 뜨는 키워드를 포착하는 방법은 크게 3가지입니다. 최소 1년 이상의 기간을 두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 특정 키워드 세트 내에서 순위가 역전되는 것, 마지막으로 같은 단어의 패턴이 반복되는 것을 포착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p.6

예를 들어볼까요. 먼저 최소 1년 이상의 기간을 두고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키워드로는 코인노래방이 있습니다. 코인노래방 키워드 검색은 지난 3년 동안 8배 이상 늘었죠. 특정 키워드 세트 내에서 순위가 역전된 사례로는 넷플릭스를 꼽을 수 있죠. 방송 플랫폼 브랜드의 언급량을 보면 넷플릭스는 2019년 1월을 기점으로 지상파 방송 3사를 앞질렀습니다. 단어의 패턴이 반복된 경우는 ‘혼○’이 있는데요. ‘혼밥’이란 단어가 2013년 처음 등장한 이래 2018년에는 유사 키워드가 ‘혼술’, ‘혼영’ 등 39개로 늘었습니다.

생활변화관측소는 이처럼 다양한 데이터와 데이터의 배경을 분석했습니다. 그리고 2020 트렌드를 ‘어느 때보다 소중해진 개인이 새로운 공동체를 찾아나서는 여정’으로 요약했죠. 책의 주제는 다음의 문장에 함축적으로 담겨 있습니다.

생활 변화를 이해하기 위해 주목해야 할 현상은 ‘1인 가구’가 아니라 ‘1인용 삶’이다. 우리 모두 ‘혼자 있기를 로망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혼자 있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사투하고, 혼자 있는 시간을 방해받았을 때 불같이 화를 낸다. 혼자 있는 공간을 윤택하게 하기 위해 돈과 시간을 투자한다. 이러한 욕망은 다양한 현상으로 나타난다. p.78

저자들은 2020 트렌드를 크게 세 가지 주제로 나눠서 정리합니다. 변화하는 공간, 변화하는 관계, 변화하는 소비로 말이죠. 폴인도 이 책의 흐름대로 소개하겠습니다.

변화하는 공간

먼저 2019년에 유행한 신조어 ‘인싸’부터 짚어보죠.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