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 테크

일론 머스크의 화성 이주 꿈은 실현될까?

에디터

이 스토리는 <2020년을 전망하고 싶다면>3화입니다

<세계미래보고서 2020>은 어떤 책인가

2020년을 목전에 두고 있지만 밝은 전망은 보이지 않습니다. 당장 내년 경제성장률은 2%에 못 미칠 거라고 합니다. 1%대 성장이라니, 전에 경험한 적 없는 저성장 와중에 우리는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요?

살기 어렵다고 하니 더욱 열심히 노를 젓습니다. 그렇다고 모두가 앞으로 쭉쭉 나가는 건 아닙니다. 물 들어올 데 가서 노를 저어야 하는 법이죠. 어디 물이 들어올까요? 그걸 알고 싶어서 우리는 연말을 앞두고 2020 전망 서적을 뒤적이고 있는 거겠죠.

여러분이 어느 분야에서 어떤 제품을 만들어 팔든 소비자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소비 트렌드 전망 서적을 2권이나 선정한 이유입니다. 소비 트렌드와 함께 반드시 알아야 할 게 있다면 기술과 해외 트렌드일 겁니다.

<미래보고서 2020>은 기술을 중심으로 미래를 전망합니다. 기술은 확실히 세상을 바꿉니다. 그런 점에서 기술의 발전 상황을 체크하는 건 미래를 전망하는 데 꽤 괜찮은 방법이죠. 이 책은 미래를 연구하는 글로벌 비영리단체인 ‘밀레니얼 프로젝트’를 기반으로 합니다. 비즈니스북스에 따르면 밀레니얼 프로젝트의 한국지부인 (사)유엔미래포럼 박영숙 대표의 글과 밀레니엄 프로젝트 제롬 글렌 회장의 글을 함께 편집해 만든다고 합니다.

이번 글은 책에서 비중 있게 소개하는 4개의 기술을 중심으로 정리했는데요, 국내에서 주목을 덜 받는, 그래서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기술에 더 주목했습니다.

우주, 에너지 혁명의 전초 기지가 될 수 있을까

우주야말로 ‘그들만의 리그’죠. G2(미국·중국) 정도가 아니고서야 ‘우주 정복’의 꿈을 꿀 수나 있나요? 그래서 우리가 모르고 있을 뿐 이미 우주 기술은 엄청난 속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

2019년 1월 중국의 창어 4호 착륙선이 달 반대편에서 성공적으로 씨앗을 싹틔우는 데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p.263

창어 4호는 식물 재배 실험을 위해 목화와 유채, 감자 등을 싣고 발사됐는데, 이중 목화 씨앗이 발아했다고 합니다. 싹이 튼 직후 죽긴 했지만, 이정표가 될만한 사건이죠. 왜냐고요? 만약 달에서 식물 재배가 가능하다면, 인류는 먹을 것을 싣지 않고 달에 갈 수 있습니다. 더 오래 달에 머무를 수 있겠죠. 그렇게 되면 뭐가 달라질까요?

우주에 대한 관심의 출발지는 에너지입니다. 화석연료는 대기를 오염시키고 지구 온도를 높이죠. 이미 빙하가 녹아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지도가 바뀌고 있습니다. 전 세계가 나서 탄소 배출을 규제하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건 그래서입니다. 이런 움직임은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추격을 막는 ‘사다리 걷어차기’로 볼 수도 있지만, 그럼에도 환경 오염과 온난화를 막아야 한다는 건 거스를 수 없는 명분입니다. 중국이 재생에너지 개발에 열을 올리는 이유

폴인멤버십에 가입해
나머지 스토리를 확인하세요.

Top